부천시, 수자원생태공원 등 특감 긴장

부천시가 북남부 수자원생태공원과 굴포천 슬러지 처리시설 등 민간 위수탁사업에 대해 특별감사를 벌인 결과 인력관리 부적절, 수당 과다지급, 부당청구 등이 적발돼 총 5건 18명의 공무원이 신분상 조치를 받을 예정이다.2일 시에 따르면 지난 2008년부터 지난 2월까지 부천 북남부 수자원생태공원 민간 위수탁사업에 대해 특별감사를 벌인 결과 행정상 위반 16건을 적발해 8건은 주의, 8건은 시정조치를 내렸다.감사결과 부천 북남부 하수처리장은 업무의 적정관리를 위해 일정한 자격요건을 갖춘 관리요원을 임용 배치해야하나, 부적격 기술자 및 기능사를 배치 운영한 것으로 드러났다.폐기물종합처리장 약품관리 과정에서 위탁업체 측은 지난 2008년부터 2010년까지 소석회 등 10종의 약품 재고가 있음에도 시로부터 7억4천여만원을 지원받아 약품을 구매하는 등 9천여만원의 약품재고를 발생시켜 예산을 낭비한 것으로 확인됐다.또 폐기물과 하수처리시설 위탁업체인 D업체는 지난 2007년부터 2010년까지 1천만원 이상 공사, 용역, 물품 등 모두 176건 90억여원을 계약하면서 정부수입인지 650여만원을 징구치 않고 계약했다.이번 감사로 인해 시설 인력관리 부적정 4억7천여만원, 산업용 전력비 요금제 부적정 26억1천여만원, 고정비 외 근무수당 과다정산 지급 1천여만원 등 예산낭비 부분 31억6천500만원이 회수조치될 예정이다.시 감사실의 한 관계자는 민간위탁 협약위반 사항은 관련규정에 따라 시정하고 부당이득금은 회수조치할 예정이라며 문제가 된 주관부서의 기술직이 담당하는 계약업무는 업무 특성에 따른 직렬별 업무 분장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부천=김성훈기자 magsai@ekgib.com

부천산업진흥재단 ‘옐로카드’

부천산업진흥재단이 무분별한 수의계약과 특혜인력 채용 등 부적절한 업무를 추진한 것으로 감사 결과 드러났다.특히 각종 공사와 관련한 계약에 있어 뉴딜정책임을 들어 부당 수의계약으로 사업을 발주해 온 사실이 적발됐다.1일 시에 따르면 지난 2월28일부터 9일간 산업진흥재단 자체 감사결과 부적격 계약직 부당채용, 부당 특별채용, 수의계약 업무처리 부적정 등 모두 28건을 적발했다.감사결과 재단은 전문계약직 다급으로 채용된 인사가 지난해 6월30일 퇴사함에 따라 면접 당시 2위 득점자인 A씨의 면접점수가 합격기준 점수(36점)에 미달함에도 5점을 올린 39.6점으로 기재한 후 채용했다. 또 지난 2009년에도 현장기술인력 재교육사업에 대한 계약직 직원을 서류전형 방법에 의해 채용하면서 자격기준을 기업교육사업운영 분야 학사학위 이상 소지자로 공고한 뒤 교육사업과는 관련이 없는 B씨(관광학과 졸)와 C씨(일본어학과 졸) 등 2명을 부당 채용했다.이와 함께 2009년 9월24일 열린 경기우수상품박람회 참가를 위해 부천시 특허우수 제품관 설치를 관련업체 제안서를 받아 계약업체를 선정키로 했으나 부천형 뉴딜정책에 따라 관내업체 수의계약 명목으로 전략사업본부장 전결로 D업체와 수의계약을 체결했다.감사관실 관계자는 이번 감사를 놓고 재단이 전방위 자기반성과 업무개선이 요구되며 특히 회계업무 처리에 대한 개선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부천=김성훈기자 magsai@ekgib.com

부천, 공무원 사회도 전관예우?

부천시가 관내 위험수목 등 제거작업을 발주 하면서 전직 고위급 공무원이 설립한 조경업체에 수의 계약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일부 업체들은 형평성에 어긋난 전관예우 차원이라며 반발하고 있다.더욱이 공사 발주와 관련해 계약부서는 통상적으로 실시하는 물가정보, 타사 비교 견적도 없이 사업부서가 일방적으로 추천한 업체와 계약한 것으로 드러나 특혜의혹을 낳고 있다.28일 부천시 원미구청과 관내 조경업체들에 따르면 구는 관내 위험수목 등 제거를 위해 지난달 22일 착공해 지난 15일 준공으로 계약금액 1천590여만원의 예산을 들여 S조경업체에 수의 계약으로 발주했다.이번 공사는 원미구 관내 아카시아 나무 등 10여종의 수목 79주를 제거하는 작업이다.그러나 이번 공사를 수의 계약으로 수주한 업체의 설립자가 전직 부천시 4급 고위공무원이고 현 대표가 조카인 것으로 알려져 일부 타 조경업체들은 전관예우에 의한 공사 발주라며 반발하고 있다.특히 통상적으로 수의계약 시 발주처는 국내 물가정보와 2곳 이상의 타사 비교견적 등을 통해 공사 금액을 조정하고 있는 것과 달리 원미구청은 사업부서가 추천한 업체 1곳의 견적서만 갖고 계약한 것으로 나타나 특혜의혹을 사고 있다.원미구청 경리계 관계자는 이권개입 등 잡음을 피하기 위해 통상적으로 계약전에 물가정보 및 비교견적을 받고 있지만 법적으로 2천만원 미만 수의계약의 경우 견적서 1곳이라도 가능하다며 이번 경우 사업부서가 공사업체를 추천해와 이 업체 견적만으로 계약을 했다고 말했다. 김성훈기자 magsai@ekgib.com

부천 소사구, 만화세상을 꿈꾼다

부천시 소사구가 문화와 만화도시 부천의 위상에 걸맞는 새로운 변화로 도시 이미지를 바꾸고 있다. 소사구는 경인전철 철길과 나란히 서울과 인천을 관통하는 경인로 소사삼거리의 공구상가 셔터에 재미있는 만화 캐릭터와 아름다운 풍경이 있는 벽화로 새롭게 단장하여 쾌적하고 산뜻한 이미지로 개선하고있다.경인로 공구상가는 지은 지 오래 되어 건물이 노후 되고 셔터색이 바래고 낡아 도시환경을 저해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박상설 구청장은 취임 후 로드체킹을 통해 낙후된 공구상가의 이미지 개선이 필요함을 지적하고 국제에니메이션페스티발과 국제만화축제 등을 개최하는 도시의 명성에 어울리는 만화의 거리를 만들어 보자고 제안했다.이에 소사구는 지난 3월 벽화사업 추진 T/F팀을 구성하고 한국만화영상진흥원과 함께 개발한 만화캐릭터와 모던디자인, 시와 풍경 등을 기본 컨셉으로 선정하고 디자인한 작품을 2단계에 걸쳐 추진하기로 했다. 오는 8일부터 시작하는 1단계사업은 서울에서 인천방향 283m로 69개 점포 셔터에 만화캐릭터와 풍경 등 69점의 벽화를 6월말까지 그려 도시환경을 쾌적하고 산뜻한 분위기로 연출하게 된다.박 구청장은 부천의 얼굴인 경인로 소사삼거리 공구상가가 만화캐릭터 등으로 새롭게 단장되면 명실상부한 만화도시 부천의 이미지를 크게 높이는 계기가 되고 상전벽해로 달라진 모습은 지역의 새로운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부천=김성훈기자 magsai@ekgib.com

지역사회 연재

지난 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