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 남한강변 '한강아트로드' 조성 막바지

양평군 강하면 남한강변 88번 국지도 8㎞ 구간에 조성되고 있는 한강아트로드가 연말 준공을 앞두고 막바지 공정에 들어갔다.23일 양평군에 따르면 군은 지난해 3월부터 강하면 전수리 강하레포츠공원부터 운심리 바탕골미술관에 이르는 88번 국지도 8㎞ 구간에 한강아트로드를 조성하고 있다.올 연말 준공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는 한강아트로드에는 51억5천만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각종 조형물들이 들어서는 예술공원이 조성된다. 또 바탕골미술관과 하수종말처리장 인근에는 생태학습공원도 들어서게 된다.장기적으로는 강하면의 상징 나무(면목)인 살구나무를 활용한 공공미술작품과 논밭을 활용한 랜드아트, 가로등과 전봇대 등을 이용한 조형물 설치도 추진된다.특히 이 구간은 매일 오전 물안개가 자욱하게 피어 올라 한강아트로드 조성 사업이 완료되면, 아름다운 풍광과 함께 관광 수요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한강아트로드는 강하면사무소 인근 환경정비(11억5천300만원)와 강하면사무소 인근 전수교~88번국지도 3거리 구간 전선 800m 지중화(9억4천만원), 하수종말처리장 내 생태공원 조성(5억3천700만원), 광주시 퇴촌면과의 경계지역에 소공원 및 버스승강장 설치(2억6천만원), 강하레포츠공원 내 예술공원 조성(15억1천만원) 등 크게 5개 프로젝트로 나눠 진행되고 있다.현재 공정률은 평균 84% 정도로, 군은 이달말까지 예술공원 2곳에 조형물을 설치하는 등 연말까지 사업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군 관계자는 한강아트로드는 지난 2009년 직원들을 대상으로 아이디어를 공모해 추진된 사업이라며 이 사업이 완료되면 남한강 명물인 물안개도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 양평=허행윤기자 heohy@ekgib.com

양평, 단풍철 맞아 웰빙투어 각광

본격적인 단풍철을 맞아 양평 웰빙투어가 각광받고 있다.21일 군에 따르면 아름다운 계곡들과 단풍 숲이 절경을 이루는 용문산을 비롯해 주요 관광지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는 양평 윌빙투어에 각종 친목단체와 기업 등은 물론 단풍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양평 친환경 농산물교환권 15만원 이상을 구입한 수도권 관광객 30명 이상이 단체로 신청하면 하루 8~10시간 운행하는 45인승 관광버스가 무료로 지원된다. 주요 코스로는 용문산관광지, 세미원, 두물머리, 소나기마을 등을 중심으로 세미원두물머리소나기마을을 출발해 들꽃수목원친환경농산물전시장풀향기 허브나라용문산관광지민물고기생태학습원양평재래장터로 이어진다.지난해의 경우, 85회에 걸쳐 4천여명이 참가했다. 이 밖에도 문학과 예술에 관심이 많은 분들을 위한 문학형(소나기마을이항로생가친환경농산물전시장양평재래장터강하 갤러리 촌) 코스를 비롯해 레저형 코스(두물머리남한강수상레저용문산atv체험장양평모터월드양평친환경농산물전시장양평레일바이크280랠리코스티엔티서바이벌설매재휴양림서바이벌장미리내캠프서바이벌장지중해수상클럽쌍용수상스키) 등도 운영되고 있다. 신청은 인터넷(www.tour.yp21.net)이나 전화(031-770-2066) 등을 이용, 신청서를 작성해 투어희망일 20일 전까지 FAX(031-770-2804 )로 보내면 된다.양평=허행윤기자 heohy@ekgib.com

양평 문화재들 위험하다

양평지역 일부 문화재들이 관리 부재 등으로 훼손된 채 방치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19일 군에 따르면 현재 양평지역에는 국가지정문화재(보물 및 천연기념물) 2곳과 경기도 지정문화재 26곳 등 모두 28곳이 소재하고 있다.이 가운데 지평면 지평리 지평향교의 경우 좌우 양 켠에 축조된 토담 중 뒷쪽 일부는 아예 무너져 내렸고, 나머지 토담도 그동안 제대로 보수되지 않아 흙이 수시로 떨어지고 있는 등 붕괴 위기에 처해 있다.또 정문을 비롯해 명륜당과 대성전 등은 주택들과 밭 등에 의해 포위된 채 주변에는 잡초만 무성하게 자랄 정도로 관리가 되지 않고 있다.고려시대 성터인 옥천면 용천리 함왕성지 성벽 일부는 붕괴가 우려될 정도로 훼손 상태가 심각하고, 누각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장태지(將台址) 인근에는 주춧돌로 이용된 듯한 편평한 큰 돌과 기와 조각 등이 어지럽게 널려 있다. 고려시대 건립된 것으로 보이는 지평면 지평리 삼층석탑은 아예 지평면 지평리 지평초등학교 구석으로 내몰려 방치되고 있다.더구나 이 문화재는 지난 2001년 복원작업 당시 2층 탐신석과 3층 탑신석 등이 새로운 석재로 보강돼 원형이 크게 훼손된 상태다. 지평리 삼층석탑은 원래 인근 봉미산에 위치해 있었으나, 지난 1945년 지평초등학교로 옮겨졌다. 서종면 노문리 조선후기 성리학자인 이항로 선생 생가도 정문 부근 돌로 쌓은 높이 20㎝ 축대 일부가 훼손된 채 방치되고 있으며, 뒤편 토담도 보수가 요구되고 있다.이에 대해 군 관계자는 최근 남한강변 자전거도로 개통 등으로 많은 관광객들이 양평을 찾고 있는 만큼 관련 예산을 세워 보수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양평=허행윤기자 heohy@ekgib.com

지역사회 연재

지난 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