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감배골프 김민준, 김소희 우승

김민준(안양 평촌고)과 김소희(분당 중앙고)가 제6회 경기도교육감배 학생골프대회에서 남녀 고등부 개인전 우승을 차지했다. 김민준은 8일 용인 한화리조트C.C.에서 벌어진 대회 최종일 남고부 개인전 2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기록, 2라운드 합계 6언더파 138타로 이날 6언더파 66타를 기록한 김성훈(수원 효원고·139타)을 1타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또 여고부 개인전에서는 김소희가 이틀 연속 1언더파 71타를 기록, 합계 2언더파 142타로 김민정(5오버파 149타)과 김보미(이상 평촌고·150타)를 여유있게 따돌리고 패권을 안았다. 김소희는 단체전서도 팀이 우승, 2관왕이 됐다. 남중부 개인전서는 1년생 유망주 장동휘(안양 신성중)가 표석민(김포중)과 최종합계 1오버파 145타로 동타를 이뤘으나 연장전(써든데스) 끝에 승리, 지난해 초등부 개인전 우승과 함께 2년 연속 정상에 올랐다. 한편 여중부서는 1년생인 우지연(안성 죽전중)이 2라운드 합계 1오버파 145타를 기록, 이민영(이천 양정여중·149타)과 지은희(가평중·150타)를 누르고 역시 2년 연속 정상에 오르는 감격을 누렸다. 초등부서는 이진규(효성초)와 박인비(서현초)가 각각 6오버파 150타로 남녀 개인전 동반우승을 차지했다. 남고부 단체전서는 지난해 우승팀 효원고가 438타로 경민정보고(443타)와 평촌고(445타)를 꺾고 대회 2연패를 달성했으며, 여고부서는 분당 중앙고가 448타로 전년도 우승팀 평촌고(455타)를 누르고 우승했다. 남중부 단체전서는 신성중이 293타로 2연속 패권을 차지했다. /황선학기자 hwangpo@kgib.co.kr

미 프로골프 최경주, 펄신 상위권 랭크

미국 프로골프에서 활약중인 최경주(30·슈페리어)와 펄신(33·랭스필드)이 그동안의 부진에서 벗어나 대회 초반 상위에 랭크되는 선전을 보였다. ‘필드의 타이슨’ 최경주는 5일 열린 미국 프로골프(PGA) 투어 콤팩클래식 1라운드에서 보기없이 버디 5개를 잡아 5언더파 67타로 지난대회 우승자 카를로스 프랑코(파라과이) 등과 함께 선두에 1타 뒤진 공동 2위에 올랐다. 또 맏언니 펄신도 여자프로골프(LPGA) 필립인비테이셔널대회 1라운드에서 2언더파 68타를 쳐 로라 데이비스(영국) 등과 함께 공동 6위를 기록했다. 최경주는 이날 1번과 2번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내 쾌조의 스타트를 보인 뒤 보기없이 깔끔한 파행진을 벌이다 6번과 11번, 16번홀에서 버디를 3개나 추가해 5언더파로 라운드를 마쳤다. 지난 2주 연속 컷오프 탈락의 수모를 당한 최경주는 1번홀과 2번홀에서 잇따라 버디를 잡는 안정된 퍼팅감각을 과시해 시즌 4번째 본선진출은 물론 우승까지 넘보게됐다. 한편 10번 홀에서 티샷을 날린 펄신은 14번홀에서 첫번째 버디를 잡아낸 뒤 18번홀에서 버디를 추가해 전반을 2언더파로 마감했다. 펄신은 안정된 퍼팅감각으로 파행진을 벌이다 8번홀에서 보기를 범해 흔들리는듯 했으나 마지막 9번홀에서 3번째 버디를 낚아 2언더파를 기록했다. 박지은(21)은 버디와 보기를 2개씩 기록해 이븐파 70타로 라운드를 마쳐 애니카소렌스탐(스웨덴) 등과 함께 공동 27위에 올랐고 박희정(19)도 1오버파 71타(공동 46위)로 줄리 잉스터, 도티 페퍼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5언더파 65타를 친 세리 스타인하우어(미국)가 단독 선두./연합

도지사기골프대회 곽영미 2관왕 차지

곽영미(안양 평촌고)가 제14회 경기도지사기골프대회 여자 고등부에서 개인전과 단체전을 석권, 2관왕을 차지했다. 유망주 곽영미는 28일 용인 프라자컨트리클럽에서 벌어진 대회 최종일 여고부 개인전 2라운드에서 1오버파 73타를 기록, 2라운드 합계 7오버파 151타로 서유정(한솔고·152타)과 임윤주(백마고·153타)를 따돌리고 1위에 올랐다. 곽영미는 단체전서도 팀 우승에 기여 2관왕이 됐다. 또 같은 팀의 홍준호는 남고부 개인전에서 2오버파 74타를 기록, 2라운드 합계 144타 이븐파로 이길희(동남종고·146타)를 2타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남중부서는 허원경(안양 신성중)이 4오버파 148타로 이날 3언더파 69타를 기록한 팀 후배 장동휘(150타)를 2타차로 누르고 1위를 차지했으며, 여중부서는 공은정(부천 심원중)이 8오버파 152타로 손가람(동수원중·153타)에 1타 앞서 우승 트로피를 차지했다. 이밖에 초등부서는 임연준(백마초)과 오지영(안성초)이 각각 합계 151타, 156타를 기록하며 정상에 동행했다. 한편 남고부 단체전서는 동남종고가 441타를 기록, 평촌고(446타)와 신성고(452타)를 따돌리고 우승했으며, 여고부 단체서는 평촌고가 466타로 패권을 차지했다. /황선학기자 hwangpo@kgib.co.kr

경기도골프협회 민웅기 전무이사

“골프 유망주들의 발굴을 통해 경기도에서 많은 우수선수들이 배출되고 있는 것에 보람을 느낍니다” 경기도를 전국 최고의 골프 스타산실로 이끌어오고 있는 경기도골프협회 민웅기 전무이사(49)는 경기도에서 많은 우수선수들이 배출돼 활약하고 있는 것에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지난 90년 경기도골프협회의 살림을 맡은 민 전무는 당시 40여명에 불과하던 학생 골프선수가 현재 등록선수만 400명에 달할 정도로 저변을 확대했으며, 학생종합선수권과 도지사배대회 등 2개에 불과하던 도내 대회를 교육감배와 협회장배 등 4개 대회로 늘려 우수선수 등용문으로 운영하고 있다. 특히 전국 최초로 지난 해에는 경기위원 강습회를 실시, 테스트를 거쳐 현재 25명의 경기위원들이 경기도대회를 진행하고 있기도 하다. 이같은 노력의 결과 경기도는 12일 끝난 제14회 학생종합선수권대회에 도내 대회 사상 최다인 310명의 선수가 출전하는 기록을 세웠고, 현재 김성윤, 권명호(이상 안양 신성고), 배성철(한양대), 박계준(경희대), 임선욱(분당중앙고), 문현희(수원여고), 조령아(양명여고) 등 10여명의 경기도 출신 국가대표급 선수들이 활약하고 있다. 경기도골프 숨은 공로자인 민 전무는 앞으로 국내 시·도협회로는 처음으로 인터넷 홈페이지를 개설, 선수와 학보모들의 편의도모는 물론 골프매니아들에게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황선학기자 hwangpo@kgib.co.kr

학생골프대회 강경남 개인 정상차지

강경남(성남 이매고)이 제14회 경기도학생종합골프선수권대회에서 ‘코스 레코드’를 기록하는 신들린 샷으로 남고부 개인전 정상에 올랐다. 강경남은 12일 한원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남고부 개인전에서 전반 9홀에서만 7언더파를 기록하는 샷감각을 자랑하며 7언더파 65타를 기록, 2라운드 합계 7언더파 137타로 성시우(안양 신성고·147타)를 제치고 우승했다. 또 여고부 개인전서는 분당 중앙고의 김민정이 3오버파 75타를 쳐 최종 라운드 합계 9오버파 153타로 팀 동료인 김소희(156타)와 곽영미(안양 평촌고·161타)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남중부서는 허원경(안양 신성중)이 2라운드서 2오버파 74타를 기록, 합계 11오버파 155타로 윤광수(성남 장안중·156타)를 1타차로 따돌리고 우승했으며, 여중부의 우지연(안성 죽전중)도 13오버파 157타로 공은정(부천 심원중·159타)에 역시 2타 앞서 패권을 안았다. 이밖에 초등부서는 임연준(고양 백마초)과 박인비(성남 서현초)가 각각 2라운드 합계 165타, 163타로 남녀 개인전 정상에 동행했다. 한편 고등부 단체전서는 분당 중앙고가 남녀 동반 우승을 차지했다. 중앙고는 남고부에서 458타를 기록했고, 여고부서는 479타를 마크했다. ◇최종일 전적 ▲남고부 단체전=①중앙고 458타 ②백마고 458타(이상 4명합계 스코어차) ③신성고 479타 ▲동 여고부=①중앙고 479타 ②평촌고 483타 ③양명여고 506타 /황선학기자 hwangpo@kg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