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산오픈골프, 최경주 5위로 최고성적

‘필드의 타이슨’ 최경주(31·슈페리어)가 새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시즌 첫 ‘톱10’에 진입하며 정상 정복의 가능성을 확인했다. 지난 해 미국 PGA 데뷔후 두 시즌째를 맞는 최경주는 16일 미국 애리조나 투산의 옴니투산내셔널골프장(파72)에서 벌어진 터치스톤투산오픈골프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보기없이 버디 6개를 잡아내는 완벽한 플레이로 6언더파 66타를 쳐 합계 12언더파 276타로 공동 5위에 올랐다. 이로써 지난해 8월 에어캐나다챔피언십에서 공동 8위를 차지, 한국선수로는 처음으로 PGA투어 첫 ‘톱10’에 진입했던 최경주는 PGA 진출 사상 최고 성적으로 올 시즌을 상쾌하게 출발했다. 이날 최경주는 드라이브샷 페어웨이 적중률이 4일간 가장 저조한 42.9%에 불과했으나 그린 적중률이 무려 83.3%에 이를만큼 아이언샷이 좋았던데다 퍼팅도 마음먹은 대로 빨려 들어가는 등 PGA 정상급 선수에 전혀 뒤지지 않는 완벽한 경기를 펼쳤다. 6언더파로 4라운드를 맞은 최경주는 4번홀(파3)에서 5m 내리막 퍼팅을 홀컵에 넣어 첫 버디를 낚으며 상승세를 타기 시작했다. 최경주의 ‘톱10’ 진입의 결정적인 계기가 된 것은 8(파5), 9(파4), 10번홀(파5)에서 내리 3개의 줄버디를 잡아내면서 부터. 10언더파까지 타수를 끌어내린 최경주는 13번(파4)과 14번홀(파4)에서 또다시 연속 버디를 낚아 ‘톱10’을 확정했다. 한편 작년 최경주와 함께 퀼리파잉스쿨을 통과한 신인 가렛 윌리스가 15언더파 273타로 케빈 서덜랜드(274타)를 제치고 데뷔전에서 우승,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연합

박세리, 새해 첫 골프여왕 등극

박세리(24·아스트라)가 올 시즌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개막전에서 우승, 미국무대 평정에 재시동을 걸었다. 박세리는 15일 플로리다 올랜도 그랜드사이프러스리조트(파 72)에서 열린 LPGA 투어 개막전 유어라이프 바이타민스클래식골프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보기 1개만 기록했을 뿐 버디 9개를 잡으며 8언더파 64타를 쳐 합계 13언더파 203타로 우승, 15만달러의 상금을 거머쥐었다. 이날 박세리가 친 64타는 99년 켈리 로빈스가 작성한 코스레코드와 타이. 박세리는 이로써 99년 11월 페이지넷 투어챔피언십 우승 이후 꼭 1년2개월만에 다시 LPGA 정상에 서면서 통산 9승을 기록했다. 페니 해멀(미국)과 카린 코크(스웨덴)가 9언더파 207타로 공동 2위에 올랐고 전날 박세리와 공동 3위였던 김미현(24·ⓝ016-한별)은 1오버파 73타로 부진, 합계 3언더파 213타로 공동 10위에 랭크돼 시즌 첫 대회를 ‘톱10’으로 장식했고, 박지은(22)은 합계 2언더파 214타로 공동 17위를 차지했다. 한편 장정(21·지누스)은 합계 2오버파 218타로 공동 41위에 그쳤다. 박세리는 3번홀(파4)에서 세컨샷을 홀 1m에 붙여 가볍게 버디를 잡아 상쾌하게 최종라운드를 시작했다. 4번홀(파3)에서 온그린에 실패한 뒤 두번째샷 마저 핀에서 5m나 떨어져 보기로 주춤한 박세리는 5번홀(파4)에서 8m의 긴 버디 퍼팅을 성공시키면서 본격적인 버디 사냥에 나섰다. 8(파3), 9(파4), 10(파4), 11번홀(파5) 등 4개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내 해멀과 공동선두를 이뤘다. 특히 박세리는 14번홀(파4)에서 세컨샷이 짧아 그린에 미치지 못했으나 그린 8m 밖에서 굴린 칩샷이 그대로 홀에 들어가는 행운의 버디를 잡아내며 1타차 단독선두가 됐다. 이어 박세리는 15번홀(파5)에서 핀옆 3m에 세번째 샷을 떨어뜨린 뒤 내리막 버디 퍼팅을 홀에 집어넣어 역시 버디로 추격한 해멀과 1타차를 유지했다. 박세리의 우승이 확정된 것은 16번홀(파4). 드라이브샷을 페어웨이에 안전하게 떨군 박세리는 세컨샷을 핀 2m 옆에 붙인 뒤 버디를 가볍게 잡아냈고 추격하던 해멀은 보기로 주저앉아 순식간에 3타차로 벌어졌다. 17번홀을 파로 막아 우승에 쐐기를 박세리는 마지막 18번홀에서 버디 찬스를 맞았으나 퍼팅이 조금 짧아 아쉽게 타이기록에 만족해야 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