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협회장배골프, 정규진 2관왕 ‘굿샷

정규진(포천 동남고)이 제15회 경기도협회장배 학생골프대회에서 남자 고등부 개인전과 단체전을 석권, 2관왕에 올랐다. 첫날 2언더파로 선두에 나섰던 정규진은 14일 용인 한원컨트리클럽(파 72)에서 벌어진 대회 마지막날 남자 고등부 최종 2라운드에서 2오버파 74타를 기록, 합계 이븐파 144타로 한지민(성남 낙생고·150타)을 6타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정규진은 이경환, 김민우와 팀을 이룬 단체전서도 동남고가 457타로 고양 백마고(462타)와 낙생고(471타)를 따돌리고 우승하는 데 기여, 2관왕이 됐다. 또 여자 중등부 개인전에서는 김민선(고양 백석중)이 2라운드 합계 5오버파 149타로 주미리(용인 죽전중·152타)와 조영란(동수원중·156타)을 누르고 정상을 차지했다. 남자 중등부 개인전서는 안주원(안양 신성중)이 최종합계 7오버파 151타로 소윤일(동수원중)과 동타를 이룬 뒤 연장전에서 승리 우승을 차지했고, 여자 고등부 개인전서는 김유리나(낙생고)가 159타로 1위에 올랐다. 한편 초등부 개인전서는 황제경(용인 기흥초)과 최원주(포천 내손초)가 각각 최종합계 6오버파 150타, 21오버파 165타로 남녀 정상에 동행했다. 이밖에 남자 중등부 단체전서는 안양 신성중이 307타로 청솔중(308타)에 1타차로 앞서 우승했고, 여자 중등부서는 죽전중이 패권을 안았다. 여자 고등부 단체전서는 낙생고가 1위를 차지했다. /황선학기자 hwangpo@kgib.co.kr

도지사배 골프, 박승계 남고 1위

골프 유망주 박승계(수원 수성고)가 제15회 경기도지사배 학생골프대회 남자 고등부 개인전에서 정상에 올랐다. 2년생 박승계는 31일 용인 한화리조트 컨트리클럽(파 72)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남자 고등부 2라운드에서 1언더파 71타를 기록, 2라운드 합계 4언더파 140타로 홍성민(성남 이매고·142타)을 2타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3위는 1언더파 144타를 친 원지우(안양 평촌고)가 차지했다. 또 여자 고등부 개인전서는 기대주 조령아(분당중앙고)가 합계 1언더파 143타로 팀 후배 김현명(145타)과 임윤주(고양 백마고·148타)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여자 중등부 개인전서는 우지연(죽전중)이 합계 5언더파 139타로 홍란(동수원중·142타)과 지은희(가평중·143타)를 여유있게 누르고 우승했으며, 남자 중등부서는 전윤철(포천 동남중)이 합계 1언더파 143타로 패권을 안았다. 남중부 2위는 최고웅(부림중)이 이븐파 144타로 입상했다. 한편 남자 초등부서는 조병민(능내초)이 이승주(불곡초)와 152타로 동률을 이룬 뒤 써든데스(연장전)에서 승리해 우승했고, 여자 초등부서는 심현화(오전초)가 151타로 정상에 올랐다. 이밖에 남자 고등부 단체전서는 포천 동남고가 합계 434타를 기록, 이매고(437타)와 평촌고(444타)를 제치고 1위에 올랐고, 남자 중등부 단체전의 백석중도 299타로 동남중(302타)과 청솔중(304타)을 누르고 패권을 차지했다. /황선학기자 hwangpo@kgib.co.kr

도학생골프, 전상우 남고 개인 우승샷

안양외국어고의 전상우가 제15회 경기도학생골프선수권대회 남고부 개인전에서 1위를 차지했다. 전상우는 17일 한원컨트리클럽에서 벌어진 대회 마지막날 남고부 개인전에서 이븐파 72타를 기록, 합계 이븐파 144타로 홍성민(성남 이매고·145타)을 1타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그러나 이날 3언더파 69타를 기록한 최원철(수원 효원고·146타)은 3위에 그쳤다. 또 여자 고등부 개인전에서는 김나리(분당 중앙고)가 2라운드 최종합계 8오버파 152타로 팀 동료 김현명(154타)을 2타차로 따돌리며 우승했다. 여중부 개인전의 최나연(오산 성호중)은 이틀 연속 이븐파 72타를 기록, 합계 이븐파 144타로 우지연(죽전중·148타)과 심자인(동수원중·151타)을 여유있게 누르고 우승을 차지했다. 한편 남중부 개인전서는 김혜동(안양 신성중)이 2라운드 합계 1오버파 145타로 우승했으며, 여자 초등부서는 지윤주(수내초)가 23오버파 167타로 최원주(내손초·169타)에 앞서 패권을 안았다. 이밖에 남고부 단체전에서는 성남 이매고가 449타로 수원 수성고(451타)와 안양 평촌고(453타)를 눌러 우승했으며, 여고부서는 신생 성남 낙생고가 485타로 평촌고(499타)를 꺾고 대회 첫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최종일 전적 ▲남고부 단체전=①이매고 449타 ②수성고 451타 ③평촌고 453타 ▲여고부=①낙생고 485타 ②평촌고 499타/황선학기자 hwangpo@kgib.co.kr

美여자프로골프 빅쇼 23일 개막

미국 여자프로골프 L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나비스코챔피언십이 23일 슈퍼스타들이 총출동한 가운데 ‘빅쇼’를 펼친다. 특히 올해 LPGA 투어 ‘양강구도’를 굳혀가고 있는 애니카 소렌스탐(스웨덴)과 박세리(24·아스트라)가 올시즌 첫 메이저대회 대결이라는 점에서 나비스코챔피언십에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나비스코챔피언십에서 한번도 우승과 인연을 맺지 못한 소렌스탐과 박세리는 이번에는 반드시 우승을 해야할 나름의 사연이 있다. 이미 US여자오픈과 LPGA선수권대회를 석권한 박세리는 나비스코챔피언십 우승을 이루면 골프선수로서는 최대의 명예인 그랜드슬램(4개 메이저대회 우승)에 성큼 다가선다. 또 통산 25승에도 유독 US여자오픈 이외의 메이저대회 타이틀을 가져본 적이 없는 소렌스탐도 이번 나비스코챔피언십은 놓칠 수 없는 무대다. 더구나 지난해 LPGA 무대를 휩쓸었으나 올해 주춤한 디펜딩 챔피언 캐리 웹(호주)도 소렌스탐과 박세리에 대한 반격에 나설 것으로 보여 이래저래 나비스코챔피언십에 쏠리는 관심은 뜨겁다. 이와 함께 작년 이 대회에서 10위에 올라 돌풍을 일으켰던 한국계 송아리, 나리(16) 자매를 비롯해 박지은(22), 김미현(24·ⓝ016), 펄신(34), 장정(21·지누스) 등 한국 선수들이 대거 나선다. 한편 나비스코챔피언십은 캘리포니아주 랜초미라지의 미션힐스컨트리클럽에서 나흘 동안 72홀 스트로크플레이로 열린다. 29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이 대회는 총상금 150만달러, 우승상금 22만5천달러가 걸려 있으며 다국적 제과업체인 나비스코가 스폰서를 맡고 있다. 이 대회는 명예의 전당 멤버와 역대 대회 우승자, 지난 대회 20위권, 지난해 메이저대회 3위내에 올랐던 선수, 올시즌 상금순위 15위 등 출전규정이 까다롭다. 대회 장소인 미셜힐스컨트리클럽은 초대 대회부터 이 대회를 유치한 명문으로 코스 자체는 크게 어렵지 않으나 벙커, 연못 등 군데군데 함정이 도사리고 있고 그린도 공략하기가 까다롭다./연합

레지스터핑골프, 박세리 공동 2위 호조

박세리(24·아스트라)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스탠더드레지스터핑대회 첫날 공동 2위에 올라 시즌 2승을 향한 쾌조의 출발을 보였다. 박세리는 16일 애리조나주 피닉스 문밸리CC(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보기없이 이글 1, 버디 5개를 낚는 완벽한 플레이로 7언더파 65타를 마크, 애니카 소렌스탐(스웨덴)과 함께 공동 2위가 됐다. 9언더파를 몰아친 선두 크리스 체터(미국)와는 불과 2타차여서 지난주 웰치스서클K에서 공동 2위에 그쳤던 아쉬움을 털어낼 절호의 기회를 맞은 반면 캐리 웹(호주)은 1오버파 73타로 공동 82위로 처지는 부진을 보였다. 캐시 존스턴-포브스(미국)와 고바야시 히로미(일본)가 2위 그룹에 한 타 뒤진 6언더파로 공동 4위인 가운데 김미현(24·ⓝ016)도 보기 없이 버디 4개로 4언더파 68타를 쳐 도티 페퍼 등과 공동 11위에 자리했고 장정(21·지누스)이 2언더파 70타로 공동 28위에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기대했던 박지은(22)은 버디 4개를 잡았지만 쿼드러플 보기로 이를 한번에 까먹은데다 보기 5개를 더해 합계 5오버파 77타로 공동 135위로 처지는 최악의 부진을 보였다. 이날 대단한 장타력을 선보인 박세리는 드라이브샷과 아이언샷의 정확도도 좋았던데다 퍼팅까지 호조를 보여 좋은 성적을 냈다. 1번홀에서 티오프한 박세리는 3(파4), 4번홀(파5)에서 잇단 버디로 기세를 올렸고 8번홀(파5)에서 세컨드샷을 컵 1m 옆에 붙이면서 이글퍼팅을 잡아내 4타를 줄인 채 전반을 마쳤다. 후반들어 12(파4), 13번홀(파5)에서 또 한번 연속 버디를 낚은 박세리는 16번홀(파4)에서 3m 짜리 버디퍼팅을 성공시켜 마지막까지 꾸준한 상승세를 과시했다. 역시 1번홀에서 출발한 김미현은 7(파4), 8번홀과 13, 14번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냈고 나머지 홀은 모두 파로 막는 안정된 플레이로 다음을 기약했다. 이밖에 박희정(21)이 2오버파로 공동 98위, 하난경(29·맥켄리)이 3오버파로 공동 119위, 펄신(34)이 6오버파로 공동 139위에 머물렀다./연합

박지은, 나도 ‘골프여왕’

박지은(22)이 마침내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정상에 다시 오르며 ‘여왕’을 향한 힘찬 발걸음을 내디뎠다. 박지은은 29일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도럴리조트골프장(파72)에서 열린 LPGA 투어 오디스디포골프대회 마지막 라운드에서 버디 2, 보기 1개로 합계 6언더파 280타를 마크, 281타를 친 캐리 웹(호주)을 1타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지난해 6월 캐시아일랜드닷컴클래식에서 LPGA 투어 첫 승을 올린 뒤 8개월만에 통산 2승째를 따낸 박지은은 올 시즌 3번째 대회만에 우승을 일궈내 ‘박지은시대’개막을 예고했다. 또 박지은의 우승으로 한국골퍼는 올해 LPGA 투어에서 박세리(24·아스트라)의 개막전 우승을 포함, 시즌 초반 3개 대회에서 2차례 우승컵을 차지하는 위업을 이뤘다. 박세리는 2언더파 70타를 쳐 합계 5오버파 291타를 기록하고 공동 32위로 순위를 끌어올렸으나 김미현(24·ⓝ016-한별)은 4오버파 76타를 쳐 합계 9오버파 295타로 공동 51위까지 추락했다. 막내 장 정(21·지누스)은 이날도 5타를 더해 13오버파 299타로 공동 63위에 그쳤다. 3라운드를 공동선두로 마친 박지은은 이날 캐리 웹의 거센 추격을 침착하게 막아내며 한번도 선두를 내주지 않아 아마추어 때부터 이어온 ‘최종일역전 불허’의 뒷심을 입증했다. 미셸 레드먼(미국), 3위 웹과 함께 마지막 라운드에 돌입한 박지은은 레드먼이 초반 잇단 보기로 우승 대열에서 탈락한 가운데 웹과 18번홀까지 숨가쁜 각축전을 벌였다. 박지은은 초반 잇따라 그린을 놓쳤으나 절묘한 어프로치샷과 1 퍼팅으로 어렵게 파를 이어왔으나 5번홀에서 버디를 낚은 웹과 공동선두를 허용했다. 승부처는 16번홀(파4). 잇따른 드라이브샷 불안정으로 3번우드로 티샷한 공은 페어웨이 벙커에 빠졌고 90야드를 남기고 친 두번째 샷 마저 그린 뒤쪽 벙커로 굴러 들어갔다. 두번째 샷을 그린에 올린 웹이 버디를 잡고 박지은이 보기를 저지르면 단숨에 1타차 역전이 될뻔한 위기에서 박지은은 벙커샷을 핀 60cm에 붙여놨고 웹은 박지은의 벙커샷에 기죽은 듯 버디 퍼팅에 실패했다. 17번홀에서도 박지은은 두번째샷을 그린에 올리지 못했으나 칩샷을 30cm에 붙여 파세이브에 성공, 웹의 추격을 좀처럼 허용하지 않았다. 박지은은 웹에게 1타차로 쫓기는 압박감 속에서 맞은 마지막 18번홀에서는 오히려 연못을 가로지르는 공격적인 플레이로 파세이브에 성공, 우승을 확정지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