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장기골프 최인식, 김민정 개인전 우승

최인식과 김민정(이상 분당 중앙고)이 제14회 경기도협회장배 학생골프대회에서 남녀 고등부 개인전 정상에 올랐다. 첫날 3언더파를 기록했던 최인식은 30일 오산 한원컨트리클럽(파72)에서 벌어진 대회 마지막날 남고부 개인전 2라운드에서 2오버파 74타를 기록, 합계 1언더파 143타로 합계 3오버파 147타를 친 이근영(성남 성인고)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또 여고부의 김민정도 2라운드 합계 14오버파 158타로 159타를 기록한 박햇님과 김환숙(이상 안양 평촌고·백카운트차)을 1타차로 따돌리고 패권을 안았다. 이로써 최인식과 김민정은 지난 23일 끝난 경기대총장기 전국대회 동반 우승후 일주일만에 또다시 정상에 동행했다. 한편 남중부 개인전서는 진성하(수원 권선중)가 이븐파 72타를 기록, 합계 9오버파 153타로 조진형(154타)과 김동규(이상 백석중·156타)를 누르고 우승했고, 여중부서는 주미리(장안중)가 10오버파 154타로 정상고지를 밟았다. 이밖에 남자 초등부서는 임석민(화성초)이 이진규(효성초)와 153타로 동률을 이룬뒤 연장전서 승리 1위를 차지했고, 여초부의 최나연(성호초)은 10오버파 154타로 우승했다. 단체전서는 남고부 수원 효원고가 455타로 분당 중앙고(462타)를 제치고 우승했으며, 남중부서는 백석중이 310타로 패권을 차지했다./황선학기자 hwangpo@kgib.co.kr

매치플레이골프 가르시아 승리

스페인의 세르히오 가르시아(20)가 ‘골프 지존’타이거 우즈(24)의 자존심을 짓밟고 ‘빅혼의 결투’에서 승리했다. 올시즌 단 1승도 거두지 못하고 있는 세계랭킹 15위 가르시아는 29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팜데저트의 빅혼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세계랭킹 1위 우즈와의 매치플레이에서 신기에 가까운 퍼팅을 앞세워 1홀차로 승리했다. 지난주 NEC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 2주연속 2개대회 2연패의 기록을 세웠던 우즈는 피곤이 겹친 데다 가르시아의 퍼팅에 주눅들면서 패배, 자신의 명성에 먹칠을 했다. ‘빅혼의 결투’로 명명된 이날 초반 경기는 각종 기록이 입증한 대로 우즈의 우세였다. 지난해 PGA챔피언십에서 1타차 접전을 펼쳤던 가르시아가 7번홀까지 퍼팅 난조로 버디 2개와 보기 2개를 기록하며 오락가락하는 사이 우즈는 버디 1개를 잡아 1홀차로 앞서나갔다. 그러나 유럽의 샛별 가르시아는 8번홀에서 1m 버디퍼팅을 성공시켜 타이를 이룬 뒤 14번홀(파4)과 16번홀(파3)에서 우즈의 기를 꺾어놓는 절묘한 퍼팅으로 한홀차 승리를 확정지었다. 14번홀에서 우즈의 세컨샷은 홀컵 60cm에 붙인반면 가르시아는 약 4m 떨어진 프린지에 떨어져 우즈가 앞서나갈 수 있는 상황. 그러나 가르시아는 볼 앞 러프가 턱이 진 상태에서도 퍼터로 볼을 쳤고 그를 떠난 볼은 그대로 홀컵으로 빨려들어갔다. 최대 위기를 넘긴 가르시아는 16번홀에서 다시 한번 신들린 퍼팅으로 ‘호랑이’ 우즈를 압박했다. 우즈가 약 3.5m 거리에서 버디를 노리고 있을때 약 8m 거리에서 친 가르시아의 볼이 홀컵 왼쪽 벽을 타면서 뚝 떨어져 버디로 기록된 반면 우즈는 버디를 낚는데 실패, 승부가 갈렸다./연합

PGA챔피언십 우즈 골프역사 또 바꿨다

세계 골프의 새로운 역사는 피말리는 명승부끝에 극적으로 이뤄졌다.올해 US오픈과 브리티시오픈 챔피언인 ‘골프천재’타이거 우즈(24)가 천신만고끝에 제82회 PGA챔피언십을 제패, 47년전 벤 호건이 세운 한시즌 메이저 3관왕 기록과 타이를 이루면서 1937년 데니 슈트가 수립했던 이 대회 2연패를 63년만에 다시 달성했다. 우즈는 21일 켄터키주 루이빌의 밸핼라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라운드에서 5언더파 67타를 기록, 이날 6언더파로 추격한 봅 메이와 나란히 18언더파 270타 공동선두를 이룬뒤 16∼18번 3홀 스트로크 플레이오프 연장전에서 1언더파를 쳐 1타차로 힘겹게 메이를 꺾었다. 두 선수가 기록한 18언더파는 95년 스티브 엘킹턴과 콜린 몽고메리가 세운 17언더파의 72홀 최저타기록을 한타 줄인 것이다. 공동 2위인 메이, 스코트 던랩에 1타 앞선 불안한 선두로 출발한 우즈는 메이가 버디를 낚은 2번홀에서 3퍼팅으로 보기를 범하면서 선두 자리를 내줬고 4번홀에서 버디를 추가한 메이에 2타차로 밀려났다. 그러나 ‘골프지존’ 우즈는 7번홀부터 저력을 발휘하기 시작, 7,8번홀 연속 버디로 메이와 공동선두를 되찾은 뒤 이후 18번홀까지 밀고 당기는 힘겨루기를 이어갔다. 보기드문 명승부를 연출했던 이날 경기에서 우즈는 1타 뒤지던 15번홀에서 세컨샷이 그린을 넘어가 보기 위기를 맞았으나 침착히 파세이브에 성공한 반면 메이가 1m 버디를 놓치면서 경기 흐름이 우즈쪽으로 급격히 기울었다. 흔들린 메이가 16,17번홀에서 드라이브샷을 연속 러프에 빠뜨려 파세이브에 급급한 사이 우즈는 17번홀에서 96야드를 남긴 세컨샷을 홀컵 80cm에 붙여 버디로 연결, 마침내 승부를 연장전으로 넘겼다. 연장 첫 홀인 16번홀(파4)에서 4m 버디퍼팅을 놓치지 않고 메이를 1타차로 앞서기 시작한 우즈는 17,18번홀에서 연속 파세이브에 성공, 더이상 타수를 줄이지 못한 메이를 힘겹게 따돌리고 우승컵을 안았다. 토마스 비욘(덴마크)은 13언더파 275타로 단독 3위가 됐고 전날 9언더파 63타의 메이저대회 한라운드 최저타 타이기록을 세웠던 호세 마리아 올라사발(스페인)은 합계 12언더파 276타로 공동 4위에 랭크됐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