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오픈골프대회 김미현 공동 4위 머물러

김미현(23·ⓝ016-한별)이 미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메이저대회인 US여자오픈골프대회에서 막판 대추격전을 벌였지만 아쉽게 공동 4위에 머물렀다. ‘여자백상어’ 캐리 웹(호주)은 막판 침착한 플레이로 우승, 시즌 5승으로 라이벌 애니카 소렌스탐(스웨덴)으로부터 올해의 선수부문 랭킹 1위를 탈환하는 동시에 세번째 메이저 타이틀을 획득, 그랜드슬램에 LPGA챔피언십 하나만을 남겨뒀다. 김미현은 24일 미국 일리노이주 거니의 메리트골프클럽(파 72)에서 끝난 대회 4라운드에서 초반 페이스를 지키지 못하고 16번홀에서 통한의 더블보기로 무너져 이븐파 72타(버디4, 보기2, 더블보기 1개)로 최종합계 이븐파 288타를 기록, 로지 존스와 공동 4위에 그쳤다. 초반 1∼3번홀을 정교한 아이언 샷으로 3연속 버디로 상큼하게 출발한 김미현은 후반 15번홀까지 버디 4개, 보기 1개로 단독 2위에 올라 선두 캐리 웹에 2타차까지 다가섰다. 김미현은 그러나 16번홀(파3)에서 9번 우드로 친 티샷이 물에 빠져 더블보기를 하면서 웹과 4타차로 벌어지며 공동 2위로 내려 앉았다. 추격에 실패한 김미현은 심적 안정을 찾지 못해 18번홀에서 다시 세번째 샷을 그린 너머 갤러리석으로 날려 4온-2퍼트로 보기, 결국 이븐파로 공동 4위에 만족해야했다. 전날 공동 15위였던 박지은(21)은 이날 2언더파 70타를 쳐 합계 1오버파 289타로 공동 6위로 도약했고 박세리(23·아스트라)는 5오버파 293타로 공동 15위에 올랐다. 아마추어 송나리는 5오버파 77타를 쳐 합계 12오버파 300타로 공동 40위에 랭크됐고 노재진은 합계 14오버파 302타로 공동 46위를 기록했다./연합

타이거우즈 골프역사 새롭게 썻다

타이거 우즈(24)가 또하나의 골프역사를 새롭게 쓰며 골프계의 최정점에 우뚝섰다. 우즈는 제129회 브리티시오픈에서 최연소 및 사상 5번째 그랜드슬램, 코스레코드를 동시에 작성하며 21세기 골프사의 새 장을 열었다. 우즈는 24일 영국 스코틀랜드 세인트앤드루스 올드코스(파72)에서 끝난 대회 4라운드에서 버디 4, 보기 1개로 3언더파 69타를 쳐 최종합계 19언더파 269타로 우승했다. 이로써 우즈는 만 24세 7개월의 나이로 97년 마스터스, 99년 PGA챔피언십, 지난 6월 US오픈에 이어 4개의 메이저대회 타이틀을 석권, 66년 잭 니클로스가 26세의 나이에 세운 최연소 그랜드슬램 달성기록을 2년 앞당겼다. 35년 진 사라센, 53년 벤 호건, 65년 게리 플레이어, 니클로스를 잇는 역대 5번째 그랜드슬램 달성. 또 우즈는 한해 US오픈과 브리티시오픈을 모두 우승한 사상 6번째 선수가 됐으며 90년 닉 팔도가 세인트앤드루스에서 세웠던 코스레코드(18언더파 270타)도 1타줄였다. 우즈는 이로써 시즌 6승(통산 21승)을 기록하며 우승상금 75만달러를 보태 시즌상금액이 574만6천431달러로 늘었다. 우즈는 이날 초반 대기록 수립이 부담스러운 듯 기대 이하의 퍼팅으로 추격에 나선 데이비드 듀발에 한때 3타차까지 쫓겼으나 특유의 냉정함으로 선두를 유지, 대망의 우승컵인 클레라 저그(순은컵)를 안았다. 1∼3번홀에서 3m 내외의 버디기회를 모두 놓친 우즈는 4번홀(파3)에서 첫 버디를 낚은뒤 좀처럼 타수를 줄이지 못하다 379야드의 10번홀(파4)에서부터 본격적인 기록사냥을 시작했다. 우즈는 이 홀에서 티샷을 그린에 올려 쉽게 버디를 잡았고 312야드짜리 12번홀(파4)에서도 1온에 성공, 한타를 줄였다. 우즈는 14번홀(파5)에서 2온-2퍼트로 스코어를 20언더파까지 줄였으나 마의 17번홀에서 보기를 해 아쉬움을 남겼다. 어니 엘스(남아공)는 11언더파 277타로 토마스 비욘(덴마크)과 공동 2위에 올랐고, 듀발은 막판 부진으로 7언더파 281타로 공동 11위에 머물렀다./연합

타이거우즈 새천년 골프황제 등극

새천년 ‘검은 호랑이’의 포효가 전세계에 울려 퍼졌다. 왕년의 골프황제 잭 니클로스가 쓸쓸히 사라진 새천년 첫 US오픈에서 타이거 우즈가 세계 골프사를 다시 쓰며 명실상부한 뉴 밀레니엄 골프황제로 등극했다. 우즈는 19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골프링크스(파71)에서 펼쳐진 제100회 US오픈골프대회에서 보기없이 버디 4개를 잡아내는 원숙한 기량으로 4언더파를 추가, 최종합계 12언더파 272타로 유일한 언더파를 기록하며 우승했다. 2위와는 무려 15타차. 이로써 우즈는 이 대회 100번째 그린재킷을 입으며 96년 프로입문 이후 PGA무대 20승(해외 포함 23승), 올시즌 5승 고지에 올라섰다. 메이저타이틀은 97년 마스터스, 99년 PGA챔피언십에 이어 3번째이고 내달 브리티시오픈까지 석권할 경우 그랜드슬램을 달성하게 된다. 또 우즈는 우승상금 80만달러를 보태 시즌상금 총액이 494만9천달러로 500만달러에 육박했고 통산상금도 1천600만달러를 돌파, 1천646만달러로 상금랭킹 1위를 굳건히 했다. 우즈의 천재성이 유감없이 발휘된 한판 승부였다. 우즈는 이 대회에서 4라운드내내 선두를 유지하며 우승한 첫 챔피언이 됐고 2위와 15타차로 최다스코어차(종전 11타), 현역 선수중 최다승(20승) 신기록을 세우며 최저타(272타) 및 최저 언더파(12언더) 타이 기록을 함께 수립했다. 이날 타이거 우즈와 함께 라운딩한 어니 엘스(남아공)는 3오버파 287타로 미구엘 앙헬 히메네스(스페인)와 공동 2위가 됐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