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데렐라 탄생 무대…LPGA투어 BMW 챔피언십 24일 개막

대한민국에서 열리는 유일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인 투어BMW 챔피언십이 오는 4일부터 나흘 동안 부산 기장군 LPGA 인터내셔널 부산(파72)에서 열리는 가운데 LPGA 무대에서 맹활약하는 스타들과 세계 무대를 꿈꾸는 한국의 유망주들이 샷 대결을 펼친다. 이 대회는 지난해까지 17회에 걸쳐 치러온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이 중단된 후 올해 새로운 대회로 명맥을 이어가는 대회로, 이전까지 유난히도 많은 신예들이 우승한 대회다. 지난해까지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에서는 17차례 가운데 11명의 한국 선수가 우승을 차지했다. 그 가운데서도 5번은 LPGA 비회원인 한국의 유망주들이 깜짝 우승을 차지하며 미국 무대로 진출했다. 더불어 2017년 고진영(24ㆍ하이트진로), 2018년 전인지(25ㆍKB금융그룹)가 우승을 차지해 3회 연속 한국 선수가 우승트로피를 가져갈지도 관심사다. 이번 대회에는 출전 선수 84명 가운데 절반이 넘는 46명이 한국 국적 선수이고, 교포선수를 포함하면 무려 50명에 이른다. 우승 후보로는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이면서 LPGA투어 상금, 올해의 선수, 평균타수 등 개인 타이틀 전 부문에서 1위를 달리는 고진영과 신인왕을 조기 확정한 세계랭킹 3위 핫식스 이정은(23ㆍ대방건설)이 꼽힌다. 이들 외에 시즌 2승의 허미정(30ㆍ대방건설)을 비롯, 아시아 무대 대회서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는 양희영(30ㆍ우리금융그룹)과 유소연(29ㆍ메디힐), 김세영(26ㆍ미래에셋), 김효주(24ㆍ롯데), 지은희(32ㆍ한화큐셀) 등도 우승 기량을 갖췄으며, 디펜딩 챔피언 전인지도 부활을 노리고 있다. 또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활약 중인 선수들도 무려 30명이 이번 대회에 나서게 돼 신데렐라를 꿈꾸고 있다. KLPGA 투어 간판 최혜진(20ㆍ롯데)이 대표적인 주자로 꼽히는 가운데 LPGA 투어 우승을 경험한 장하나(27ㆍBC카드)를 비롯, 이다연(22ㆍ메디힐), 박민지(21ㆍNH투자증권) 등 상위 랭커들과 새내기 돌풍의 주역 임희정(19ㆍ한화큐셀)도 LPGA 선수들과 겨뤄 손색이 없다. 여기에 지난주 중국에서 열린 뷰익 LPGA 상하이서 2연패를 달성하고 고향 부산으로 건너온 재미교포 대니엘 강과 이민지(호주), 리디아 고(뉴질랜드) 등 교포 선수, 제시카와 넬리 코르다(미국) 자매, 모리야와 에리야 쭈타누깐(태국) 자매, 해나 그린(호주), 브룩 헨더슨(캐나다) 등도 유력한 우승 후보들이다.황선학기자

시즌3승 새내기 임희정 "상금 많지만 저축이 먼저"

"(신인왕) 못 타면 서운하겠죠. 그러니 끝까지 해볼래요. 최선을 다했는데 안 되면 그건 할 수 없고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3승 고지에 오른 신인 임희정(19)이 신인왕에 대한 강한 의욕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20일 경기도 이천 블랙스톤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KLPGA투어 메이저대회 KB금융 스타 챔피언십 정상에 오른 임희정은 "신인왕 포인트 점수를 보니까 내가 상반기에 참 못 쳤다는 생각이 절로 들더라"며 한숨부터 내쉬었다. 임희정은 이날 우승으로 신인왕 포인트 310점을 받았다. 메이저대회라서 포인트 배점이 많다. 그래도 신인왕 포인트 1위 조아연(19)과는 아직도 316점 차이다. 조아연은 이 대회에서 공동14위에 올라 122점을 보탰다. 3개 대회가 남았지만, 추월이 쉽지 않은 이유다. 임희정은 "다음 대회도 포인트가 큰 대회니까 해볼 데까지 해보겠다"면서 "포기하지 않고 따라 붙으면 쫓기는 선수가 압박감을 받지 않을까 싶다"고 의지를 다졌다. 임희정은 "2승을 올렸을 때 만족하려 했는데 3승까지 하게 되었다"면서 "앞으로 또 우승 기회가 온다면 놓치고 싶지 않다"고 네번째 우승 욕심도 감추지 않았다. 이번까지 세차례나 최종일 선두 자리를 끝까지 지켜 우승을 차지한 임희정은 "전에는 선두라는 사실을 의식하지 않으려 애썼지만 오늘은 내가 선두라는 사실을 받아들였다"면서 "침착하고, 덜 긴장한 게 우승으로 이끈 것 같다"고 자평했다. 특히 그는 "한번 물면 놓지 않는 강인한 근성에 침착하기로 유명한 (이)다연 언니와 챔피언조 맞대결에서 앞섰다는 사실에서 내가 성장했다는 느낌"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9번 홀까지 두 번이나 이다연에게 공동 선두를 허용했던 임희정은 초조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어차피 승부는 후반에서 갈린다고 생각했고, 실수하지 않는 쪽이 이긴다는 판단했기에 전반에는 선두를 내줘도 상관없다고 여겼다"고 설명했다. 10번홀 버디로 1타차 선두로 나선 데 이어 17번홀(파4)에서 7m 버디 퍼트를 집어넣어 사실상 승부를 가른 임희정은 "17번홀에서 버디 퍼트를 앞두고 '넣으면 우승하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넣고 나서는 안도감이 들었다"고 돌아봤다. 이날 2억원의 우승 상금을 받아 7억원에 가까운 상금을 모은 임희정은 "쓰는 것보다는 모으는 게 더 좋다"면서 "당장 쓰고 싶은 데가 없어 저축하겠다"고 밝혔다. "어릴 때부터 어렵게 골프를 했다"는 임희정은 "나중을 생각해서 부지런히 모으고 싶다. 골프에만 집중하겠다"고 다짐했다. 오는 24일 부산에서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BMW 챔피언십에 출전하는 임희정은 "처음 참가하는 LPGA투어 대회에서 성적도 성적이지만 많이 배우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토머스, 2년 만에 더 CJ컵 패권 탈환…대니 리는 준우승

저스틴 토머스(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더 CJ컵(총상금 975만달러) 우승을 차지했다. 토머스는 20일 제주도 서귀포시 클럽 나인브릿지(파727천241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2개로 5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합계 20언더파 268타를 기록한 토머스는 2년 만에 이 대회 패권을 탈환하고 우승 상금 175만5천달러(약 20억7천만원)를 받았다. 교포 선수 대니 리(뉴질랜드)가 18언더파 270타로 단독 2위에 올랐다. 2017년 더 CJ컵 '초대 챔피언'에 오른 토머스는 올해 8월 BMW 챔피언십 이후 2개월 만에 승수를 추가했으며 2019-2020시즌에는 첫 승을 따냈다. 투어 통산 11승이 된 토머스는 2015년과 2016년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CIMB 클래식, 2017년과 올해 더 CJ컵 등 4승을 아시아 대륙에서 수확했다. 이날 끝난 CJ컵은 24일 일본 지바에서 개막하는 조조 챔피언십, 31일 중국 상하이에서 막을 올리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HSBC 챔피언스로 이어지는 '아시안 스윙'의 첫 대회로 열렸다. 토머스는 이날 우승으로 2010년 이후 미국 이외의 국가에서 열린 PGA 투어 대회에서 4승을 기록, 더스틴 존슨(미국)과 함께 최다승 1위에 올랐다. 존슨은 2013년 WGC HSBC 챔피언스(중국), 2017년과 올해 WGC 멕시코 챔피언십, 지난해 캐나다오픈 등 4승 중 아시아 대륙에서 거둔 승수는 1승이 전부다. 반면 토머스는 아시아 대륙에서만 4승을 쓸어 담아 유독 아시아 대회에 강한 면모를 이어갔다. 3라운드까지 공동 선두였던 토머스와 대니 리는 이날도 13번 홀(파3)까지 팽팽하게 맞섰다. 그러나 14번 홀(파4)에서 토머스가 버디를 잡아 먼저 한 걸음 앞서갔고, 대니 리는 15, 16번 홀(이상 파4)에서 연달아 티샷과 두 번째 샷을 벙커로 보내며 1타씩 잃어 3타 차로 벌어졌다. 17번 홀(파3)에서 토머스의 티샷이 그린 왼쪽을 넘긴 러프로 향하면서 1타를 잃어 2타 차로 좁혀진 가운데 마지막 18번 홀(파5)만 남았다. 대니 리는 약 10m 거리에서 시도한 이글 퍼트가 홀을 맞고 나가는 바람에 연장 승부로 이어갈 기회를 놓치고 양팔로 머리를 감싸 쥐었다. 그는 3라운드에서는 같은 홀 20m 거리에서 이글 퍼트를 넣고 극적으로 공동 선두에 오른 바 있다. 대니 리가 짧은 버디 퍼트를 넣고 1타 차로 쫓아온 뒤에 토머스는 약 1.5m 거리 버디 퍼트를 넣고 2타 차 우승을 확정했다. 이로써 토머스는 3라운드까지 단독 또는 공동 선두였던 11차례 사례에서 8승을 따내며 한 번 리드를 잡으면 좀처럼 놓치지 않는 4라운드에 강한 면모를 이어갔다. 토머스는 우승 상금 외에 출전 선수들의 이름을 금속 활자본 도판에 한글 활자로 담고 우승자 이름만 금색으로 처리한 트로피도 품에 안았다. 안병훈(28)은 13언더파 275타로 공동 5위, 최경주(49)는 10언더파 278타로 공동 16위를 각각 기록했다. 올해로 3회째인 이 대회의 한국 국적 선수의 최고 순위는 2017년 김민휘(27)의 4위다. 2018-2019시즌 PGA 투어 신인상 수상자 임성재(21)는 최종 합계 5언더파 283타로 공동 39위를 차지했다. 올해 대회에 처음 출전한 필 미컬슨(미국)은 7언더파 281타로 공동 31위에 올랐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우승한 세계 랭킹 1위 브룩스 켑카(미국)는 2라운드를 마친 뒤 무릎 부상으로 기권했다. 켑카는 기권한 뒤인 19일 대회장에서 불편한 몸을 이끌고 팬 사인회를 열어 아쉬워하는 팬들을 달래주기도 했다. 연합뉴스

안병훈, PGA 더 CJ컵 첫날 8언더파 단독 선두

안병훈(28ㆍCJ대한통운)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더 CJ컵 1라운드를 단독 선두로 마치며 산뜻하게 출발했다. 안병훈은 17일 제주도 서귀포시 클럽 나인브릿지(파72)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8개를 기록하는 무결점 플레이로 8언더파 64타를 기록, 호아킨 니만(칠레ㆍ65타)을 1타 차로 제치고 단독 선두로 나섰다. 이날 전반 9개 홀에서 버디 4개를 잡아낸 안병훈은 11번부터 13번까지 3연속 버디를 솎아냈다. 안병훈은 니만과 공동 선두를 달리다가 16번 홀에서도 약 4m 거리 버디를 낚아 1타 차 단독 선두로 경기를 마쳤다. 한국 남자 골프의 간판인 안병훈은 지난 2015년 유러피언투어 BMW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했지만 PGA 투어에서는 아직까지 우승이 없다. 안병훈은 PGA 투어에서는 2016년 5월 취리히 클래식과 지난해 6월 메모리얼 토너먼트, 7월 RBC 캐나다오픈에서 준우승만 3차례 기록했다. 한편, 한국 선수들은 안병훈 외에 황중곤(27)이 5언더파 67타로 공동 4위에 올랐으며, PGA 신인왕 임성재(21ㆍCJ대한통운)와 이수민(26ㆍ스릭슨)은 4언더파 68타를 기록해 공동 9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이 밖에 제이슨 데이(호주ㆍ6언더파 66타)가 단독 3위, 2017년 대회 초대 챔피언 저스틴 토머스(미국ㆍ4언더파 68타)은 공동 9위에 올랐다.이광희기자

세계 1위 고진영, 中서 LPGA 시즌 5승 사냥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고진영(24ㆍ하이트진로)이 중국에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5승 사냥에 나선다. 고진영은 오는 17일 중국 상하이 치중 가든 골프클럽(파72)에서 막을 올리는 LPGA 투어 아시안 스윙 첫 대회인 뷰익 LPGA 상하이에 출전해 고국에서의 우승 여세를 이어가겠다는 각오다. LPGA 투어 아시안 스윙은 상하이 대회를 시작으로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한국), 타이완 스윙잉 스커츠 LPGA(대만), 토토 재팬 클래식(일본) 등 4개 대회가 연속 아시아 그린에서 펼쳐진다. 고진영은 지난 13일 여주 블루헤런 컨트리클럽에서 끝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에서 우승, KLPGA 투어 통산 10승을 달성하며 예열을 마쳤다. 올 시즌 LPGA 투어에서 상금, 평균타수, 올해의 선수 등 주요 부문 1위를 달리며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는 고진영이 이번 상하이 대회에서 우승하면 시즌 5승을 달성하며 선두 독주 체제를 굳히게 된다. 한편, 이번 대회에는 올 시즌 신인왕을 확정한 이정은(23ㆍ대방건설)과 지난해 초대 챔피언인 재미교포 대니엘 강(27), 지난해 공동 준우승의 김세영(26ㆍ미래에셋), 시즌 2승의 허미정(30ㆍ대방건설)을 비롯, 지은희(33), 김인경(31ㆍ이상 한화큐셀), 최나연(32ㆍSK 텔레콤), 김효주(24ㆍ롯데) 등 한국 선수들이 대거 출전해 정상에 도전한다.황선학기자

케빈 나, 연장 접전 끝 캔틀레이 꺾고 PGA 통산 4승 달성

미국교포 케빈 나(한국이름 나상욱)가 연장 접전 끝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통산 4승 고지를 정복했다. 케빈 나는 7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서멀린 TPC(파71)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 최종일 연장 두 번째 홀에서 파로 마무리하며 보기를 적어낸 패트릭 캔틀레이(미국)를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케빈 나는 지난 5월 찰스 슈와브 챌린지를 제패한 지 5개월 만에 또 한번 패권은 안으며 통산 우승을 4회로 늘렸다. 최종 라운드에서 한때 3타차 선두를 질주한 그는 10번홀(파5)에서 트리플 보기를 범하는 치명적인 실수를 했다. 티샷이 숲으로 향하며 난관에 봉착한 케빈 나는 세번째샷이 그린을 넘어가며 네번만에야 공을 그린에 올렸고, 보기 퍼트가 홀컵을 외면하며 순식간에 3타를 잃었다. 그러나 이후 집중력을 높인 케빈 나는 버디 3개로 만회하며 위기를 벗어났지만 16번홀(파5)에서 두번째샷을 물에 빠트려 보기를 기록한 탓에 캔틀레이에게 1타차 선두를 내줬다. 승부의 분수령은 17번홀(파3)이었다. 선두 캔틀레이가 티샷을 물에 집어넣어 1타를 잃은 반면 케빈 나는 7m 파 퍼트를 성공시켜 공동선두를 되찾았다. 결국 4라운드 합계에서 나란히 23언더파 261타로 동률을 기록한 둘은 연장전에 돌입했고, 18번홀(파4)에서 펼쳐진 첫번째 연장에서 버디로 비겼다. 이어 같은 홀에서 열린 두번째 연장에서 캔틀레이는 3퍼트 보기로 자멸했지만 케빈 나는 가볍게 파로 마무리하며 피말리던 승부의 종지부를 찍었다. 한편, 강성훈(31ㆍCJ대한통운)은 3타를 줄여 공동29위(14언더파 270타)에 올랐고, 2언더파 69타를 친 김시우(24ㆍCJ대한통운)는 공동55위(10언더파 274타)에 자리했다.이광희기자

‘절정의 샷감’ 허미정, 텍사스서 2주 연속 우승사냥 나선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절정의 샷감을 선보이고 있는 허미정(30ㆍ대방건설)이 2주 연속 우승을 통해 시즌 3승 사냥에 나선다. 허미정은 3일(이하 현지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텍사스주 더콜로니의 올드 아메리칸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리는 LPGA투어 볼런티어스 오브 아메리카 클래식에 출전, 2주 연속 우승과 시즌 3승에 도전한다. 대회가 열리는 텍사스는 허미정의 미국 집이 있는 곳으로 남편과 오빠 등 가족들이 거주하고 있어 다른 지역보다 편안하게 경기를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지난달 29일 끝난 인디 위민 인 테크 챔피언십에서 14라운드 내내 선두를 달리며 생애 첫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차지한 허미정은 5년 주기 우승 징크스를 깨뜨리며 자신감 역시 충만하다. 허미정은 2009년 세이프웨이 클래식에서 첫 우승을 달성한 후 2014년 요코하마 타이어 클래식에서 통산 2승째를 올렸다. 그리고 올해 8월 스코틀랜드 오픈에서 통산 3번째 우승컵을 들며 5년 주기 우승을 실현했지만 불과 한달여 만에 인디 위민 인 테크 챔피언십에서 추가 우승을 거두며 징크스에서 벗어났다. 또 이 대회에서 세계랭킹 2위 박성현(26ㆍ솔레어)은 대회 2연패에 도전한다. 지난해 볼런티어스 오브 아메리카 클래식에서 정상에 오르며 시즌 첫 승을 거둔 박성현은 이 우승을 시작으로 2018년 시즌 3승을 채웠다. 당시 악천후로 36홀 경기로 대회가 축소됐지만 집중력을 잃지 않는 단단한 모습으로 대회 우승컵을 차지했다. 만약 박성현이 이번 타이틀 방어에 성공한다면 올 시즌 3승, 통산 8승을 올리게 된다. 이 밖에 2승을 거둔 김세영(26ㆍ미래에셋)과 올해 나란히 1승씩 거둔 지은희(33ㆍ한화큐셀), 이정은(23ㆍ대방건설)도 추가 우승에 도전한다. 한편, 이번 대회에 한국인 우승자가 탄생하면 올 시즌 14번째 LPGA 투어를 정복하는 사례가 되며 태극 낭자 군단은 시즌 최다승(15승) 타이기록에 1승만을 남겨두게 된다. 이광희기자

여자 골프 ‘태극 낭자’ 사상 첫 세계 랭킹 1·2·3위 독식

세계 최강을 자랑하는 한국 여자 골프 태극 낭자들이 사상 처음으로 세계랭킹 1~3위를 모두 석권했다. 지난 9월 30일 발표된 이번 주 여자골프 세계 랭킹에 따르면 고진영(24ㆍ하이트진로)과 박성현(26ㆍ솔레어)이 1,2위 자리를 굳건히 지킨 가운데 지난주 4위였던 이정은(23ㆍ대방건설)이 한 계단 오른 3위에 랭크되면서 한국 선수 세 명이 나란히 1, 2, 3위에 줄지어 자리하는 순위표가 완성됐다. 2006년부터 도입된 여자골프 세계 랭킹에서 한 국가 선수들이 1~3위를 독식한 건 이번 한국선수들이 처음이다. 한국은 2017년 9월 초에 유소연(29ㆍ메디힐)과 박성현이 각각 1,2위에 오르며 특정 국가 선수들이 1,2위를 차지하는 첫 사례를 만들었고, 이번에는 그 범위를 3위까지 확장했다. 따라서 2020년 도쿄올림픽에 최대 4명이 출전할 가능성이 큰 한국은 최근의 상승세를 이어갈 경우 금ㆍ은ㆍ동메달을 휩쓰는 메달 싹쓸이도 노려볼만 하다. 3위였던 렉시 톰프슨(미국)은 4위로 한 계단 내려섰고, 박인비(31ㆍKB금융그룹)는 8위에 자리하며 10위 이내에 한국 선수 4명이 포진했다. 한편, 지난달 30일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인디 위민 인 테크 챔피언십을 제패하며 시즌 2승을 따낸 허미정(30ㆍ대방건설)은 40위에서 23위로 순위가 급상승했다. 이광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