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박현경, 코로나19 이후 세계 첫 골프대회 우승 ‘메이저 퀸’
스포츠 골프

박현경, 코로나19 이후 세계 첫 골프대회 우승 ‘메이저 퀸’

KLPGA 챔피언십서 17언더파로 임희정ㆍ배선우에 1타차 역전승

17일 양주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제42회 KL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박현경이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양주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제42회 KL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박현경이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현경(20ㆍ한국토지신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전 세계에서 가장 먼저 재개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첫 우승을 일궜다.

박현경은 17일 양주시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파72)에서 KLPGA 투어 시즌 개막 대회로 열린 ‘메이저 대회’ 제42회 KLPGA 챔피언십 최종 4라운드서 버디 6개를 잡고 보기는 1개에 그치며 5언더파 67타를 기록, 최종합계 17언더파 271타로 동갑내기 임희정(한화큐셀)과 배선우(26)에 1타 앞선 우승을 차지했다.

투어 2년 차인 박현경은 29번째 대회 출전서 메이저 대회 우승을 거머쥐며 상금 2억 2천만원을 손에 넣었다.

반면, 지난해 KB금융 스타챔피언십 우승자로 전날까지 3타차 단독 선두를 달리던 임희정은 이날 1타를 줄이는데 그쳐 역전패를 당했다.

이번 대회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해 전 세계 골프대회가 모두 중단된 상황서 가장 먼저 재개돼 세계 골프팬과 관계자들의 이목이 집중됐었다.

이날 3타차 공동 2위로 경기를 시작한 박현경은 4번홀(파4)서 버디를 낚아 추격의 발판을 만든 뒤, 6번(파4), 7번홀(파5) 연속 버디로 선두 임희정을 맹추격했다.

박현경은 9번홀(파5)에서 약 1m짜리 파 퍼트를 놓쳐 2타차 공동 2위에 머물렀으나, 11번홀(파5)부터 13번홀(파4)까지 3연속 버디를 잡아 순식간에 2타 차 선두로 나섰다.

이후 임희정이 15번 홀(파5) 버디로 1타차까지 따라붙었지만, 박현경은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파 세이브에 성공해 짜릿한 역전 우승을 이뤄냈다.

한편, 김효주(25)는 이소영(23ㆍ이상 롯데)과 함께 나란히 14언더파 274타를 쳐 공동 4위에 올랐다.황선학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