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기자노트] 책무
사회 사회일반

[기자노트] 책무

사회부 장희준
사회부 사건팀 장희준

최근 한 가지 의혹을 제기했다. 권선구청 공무원이 신변보호자의 가족이 살해당한 참극에 연루됐다는 것이다. 앞서 서울동부지검은 해당 공무원을 직접 잡아갔다. 체포영장에 적시된 혐의는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자세히는 ‘부정처사 후 수뢰’라고 하니, 돈을 받고 개인정보를 팔아넘긴 정황으로 보였다.

여기서 의문을 가진 대목은 왜 서울동부지검이 굳이 수원까지 움직였냐는 것이다. 특정 사건에 엮인 게 아니라면 수원지검에 이첩해도 될 일이었다. 당시 서울동부지검 관할 구역에선 충격적인 사건이 벌어졌다. 서울 송파구에서 20대 남성이 전 연인의 모친을 살해하고 남동생을 중태에 빠뜨린 참변이었다.

의혹을 제기하는 건 언론의 사명이자, 기자의 책무다. 미심쩍은 게 보이면 자꾸만 물음표를 던지고, 공익을 위해 그 실체를 밝혀내야 하는 게 우리 일이다. 기사를 쓴 이유다. 무엇보다 수원시에서 빠져나간 개인정보가 범죄에 연루된 건 처음이 아니었다. 결국 한 달도 채 지나지 않아 의혹은 사실로 드러났다.

첫 보도 당시 불쾌감을 드러냈던 권선구청은 책무를 다하고 있나. 사건을 대하는 태도에서 답이 보인다. ‘가족이 잡혀가도 기사를 쓸 것이냐’고 따지던 팀장에게 다시 묻겠다. 당신과 가족의 정보가 살인범에게 넘어가고 있어도 그렇게 말할 수 있나. 계약직은 수원시의 책임이 아니라던 이는 답할 가치도 없겠다.

영통구청 소속 사회복무요원이 ‘n번방 사건’에 연루됐을 때도, 반성보다 병무청을 향해 눈을 흘기기 바빴던 게 수원시다. 끝내 이런 일이 반복됐다. 수원시는 무거운 책임을 느껴야 한다. 개인정보 또한 당국이 보장해야 할 시민의 안전이다. 아동ㆍ청소년 성 착취, 살인사건, 그 다음 비극은 보고 싶지 않다.

여담으로 문제의 공무원은 차적 조회로 정보를 빼돌렸다. 권선구청은 국토교통부에 관리 권한이 있어 모르는 일이라고 펄쩍 뛴다. 그러면서 연초부터 국토부에서 표창을 받았단다. 내용은 지적정보에 대한 것이니 결이 다를 수 있겠다만, 칭찬받은 사안 중 하나가 ‘개인정보 보호 및 보안 관리’라고 한다.

축하한다.

장희준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