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단독] 신변보호자 가족 참극, 수원 권선구청 직원 연루됐나
사회 사건·사고·판결

[단독] 신변보호자 가족 참극, 수원 권선구청 직원 연루됐나

교제했던 여성의 집을 찾아 가족을 살해하고 중태에 빠뜨린 이모씨(26)가 12일 오후 서울동부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변보호를 받던 전 여자친구의 가족에게 흉기를 휘두른 남성이 범행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수원 권선구청 직원이 연루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다.

14일 경기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동부지검 사이버범죄형사부는 전날 오전 수원 권선구청을 찾아 건설과에 근무 중인 40대 주무관 A씨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체포했다. 체포 영장에 적시된 혐의 내용은 부정처사 후 수뢰, 개인정보를 팔아넘긴 뒤 대가를 수수했다는 것이다.

앞서 지난 10일 서울 송파구에서 20대 남성이 전 여자친구(21)의 집을 찾아 그의 모친(49)을 살해하고 남동생(13)에게 흉기를 휘둘러 중태에 빠뜨린 참변이 벌어졌다. 서울송파경찰서는 살인 및 살인미수 혐의로 이모씨(26)를 붙잡아 이튿날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서울동부지법은 지난 12일 영장실질심사를 연 뒤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사건 발생 나흘 전인 지난 6일 경찰은 피해 여성의 아버지로부터 ‘딸이 납치 감금됐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같은 날 이씨와 피해자 모두를 조사했다. 당시 피해자로부터 ‘성폭력과 폭행을 당했으며 강제로 끌려다니기도 했다’는 진술과 상처가 담긴 사진까지 확보했지만, 경찰은 진술이 엇갈린다는 이유로 이씨를 입건하지 않고 풀어줬다.

이후 이씨는 서울 송파구 잠실동 소재의 전 여자친구 집 주소를 알아내 자신을 경찰에 신고한 것에 대한 보복성 범죄를 저질렀고, 경찰 조사에선 ‘흥신소에 50만원을 주고 주소를 알아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이 지점에서 흥신소 측이 주소지를 열람할 수 있는 공무원 A씨를 통해 주거지 정보를 확보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서울동부지검은 해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송파경찰서 관할 지역을 담당하는 데다 A씨를 붙잡아 간 사이버범죄형사부 소속 검사실은 개인정보 관련 사안을 담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상황에서 수원지검이 아닌 서울동부지검에서 직접 수원 권선구청 소속 공무원의 신병을 확보했다는 점 역시 의구심을 더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항에 대해서는 내용을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장희준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