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파주시 난방비 폭등 따른 에너지 생활안정지원금 가구당 20만원씩 지급
지역사회 파주시

파주시 난방비 폭등 따른 에너지 생활안정지원금 가구당 20만원씩 지급

image
김경일 파주시장이 이례적 한파의 지속과 공공물가 상승으로 인한 난방비 증가에 따른 주민들의 에너지 생활안정대책을 지원하기 위해 전 가구 일괄 20만원씩 지급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파주시 제공

 

파주시는 이례적 한파의 지속과 공공물가 상승으로 인한 난방비 증가에 따른 주민들의 에너지 생활안정대책을 지원하기 위해 전 가구 일괄 20만원씩 지급하기로 했다.

 

김경일시장은 31일 오후 시청 대회의실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난방비 증가로 각 가정은 물론 소상공인의 경제적 부담이 크다. 추경에 긴급 에너지 생활안정지원금 444억원을 편성, 적극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급은 2월부터 시작하고 사용기한은 6월 말까지다. 20만이 넘는 가구들이 생활안정지원금의 혜택을 볼 것으로 기대 한다. 시는 속도감 있게 행정적 절차를 추진해 적기에 시민들의 난방 편의를 돕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시의회는 전 가구 일괄 20만원씩 지급안에 대해 국민의힘과 민주당 의원 간 토론을 벌이는 등 격론을 벌었으나 투표 결과 시의 안대로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긴급 에너지생활안정지원금은 지역화폐인 파주페이로 지급한다.

시는 일상생활에 반드시 필요한 필수생계비를 파주페이로 대체해 발생하는 여유 금액을 에너지비용으로 부담할 수 있고, 파주페이 사용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급 대상은 지급일 기준 파주에 주민등록을 둔 주민이다. 온라인과 오프라인 등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김경일 시장은 “난방비 폭탄을 감당해야 하는 민생현실은 재난과도 같은 위기이기에, 전국 최초로 전 가구를 대상으로 에너지 생활안정지원금 지급을 결정했다”며 “오로지 시민만을 바라보며 시민을 위해 신속한 지급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