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이현재 하남시장, 이한준 LH 사장에게 신도시 현안 해결 요청
지역사회 하남시

이현재 하남시장, 이한준 LH 사장에게 신도시 현안 해결 요청

이현재 하남시장이 이한준 LH 사장에게 하남지역 신도시 4곳의 현안문제에 대한 조속 해결을 요청하고 있다.하남시 제공

하남시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교산신도시 등 4개 신도시 추진과정에서 드러난 문제들을 지적한 뒤 조속한 해결방안을 요청하고 나섰다.

 

16일 하남시 등에 따르면 이현재 시장은 최근 이한준 LH 사장을 만나 미사강변도시와 감일지구, 위례신도시(하남권역), 교산신도시 등 신도시 4곳 추진과정에서 문제를 지적했다.

 

특히 수석대교 위치 문제와 수도권 전철 9·3호선, 서울양평고속도로 문제, 교산신도시 자족기능 강화 등 현안에 대한 조속한 해결을 요청했다.

 

이 시장은 “신도시 정책이 당초 정부가 발표한 대로 추진되지 않거나 LH의 일방적 추진으로 분양형 지식산업센터만 양산해 자족기능도시가 되지 못했다. 수도권 전철 5호선 하남선은 당초 계획보다 5년 정도 지연됐다”고 지적한 뒤 LH가 시에 납부한 ‘폐기물처리시설 설치비용 부담금 반환소송(1천345억원)’을 제기한 것에 유감을 표했다.

 

이 사장은 “LH도 하남시 현안사항 해결과 주민 요구에 대한 적극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하남시가 요청한 현안사항은 고객의 관점에서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자리에는 하남시 측은 교통건설국장과 도시전략과장, LH는 국토도시개발본부장과 경기남부지역본부장, 하남사업본부장 등이 배석했다.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