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안산 “성범죄자 조두순은 떠나라”…주민·여성단체 기자회견
지역사회 안산시

안산 “성범죄자 조두순은 떠나라”…주민·여성단체 기자회견

성범죄자 조두순이 현재 사는 안산시 와동 월셋집에서 인근 선부동으로 이사한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선부동 주민들과 여성단체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안산시 여성단체협의회와 선부동 주민 등 60여명은 24일 오전 9시30분 시청 현관 앞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조두순은 안산을 떠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회견문에서 “선부동에는 수많은 어린이집과 유치원, 지역아동센터, 학교 등이 있는데 조두순이 이사 오는 순간 우리 자녀들과 부모들은 얼마나 불안에 떨며 살아가겠는가”라며 “우리는 조두순을 이웃으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조두순은 선부동에 오지 말고 안산을 떠나라. 시는 조두순이 더는 안산에 거주하지 못하게 하라”고 요구했다.

조두순을 이웃으로 맞게 될 선부동에서도 주민과 선일초등학교 학부모 등 20여 명이 기자회견에 동참했다.

선일초에 자녀를 보내고 있다는 러시아인 주민 A씨는 “성범죄자 조두순이 이사를 오면 제 아이뿐 아니라 다른 아이들도 위험하다. 무섭다”라고 말했다.

1년 뒤 선일초 인근 아파트에 입주할 주민들도 우려하고 있다.

안산중흥S클래스 입주예정자협의회 장영민 회장은 “입주하면 아이들이 선일초에 입학하는데 근처에 성범죄자가 살게 된다고 하니 걱정이 크다”고 말했다.

그는 “입주자 카페에선 조두순이가 이사 오지 못하게 임대차 계약 위약금을 모아 주자. 절대로 못 오게 하자는 의견이 많다”고 전했다.

한 여성단체협의회 관계자는 “조두순이가 집주인에게 (보증금)1천만원을 줬는데, 지금 계약해지 조건으로 위약금 1천만원을 요구한다고 들었다. 앞으로 조두순 행방을 끝까지 주시하겠다”라고 말했다.

조두순은 2008년 12월 안산의 한 교회 앞에서 초등생을 납치해 성폭행하고 중상을 입힌 혐의로 징역 12년형을 선고받고 복역한 뒤 2020년 12월12일 출소 이후 지금의 와동의 다가구주택에서 살고 있다.

그러나 28일 계약이 만료됨에 따라 새로운 거주지를 알아보다가 지난 17일 자신의 아내 명의로 선부동의 한 다가구주택과 임대차계약을 완료했다.

집주인은 조두순임을 알지 못하고 계약했다며 임대차계약 해지를 요구하고 있으나, 조두순 측에서 기존에 낸 보증금 1천만원 외에 위약금 1천만원을 추가로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산=구재원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