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안산시 “수도권 전철 4호선 구간 지하화 추진 검토”
지역사회 안산시

안산시 “수도권 전철 4호선 구간 지하화 추진 검토”

안산시가 수도권 전철 4호선 구간 지하화를 민자개발방식으로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나섰다. 사진은 초지역 전경. 안산시 제공

안산시가 수도권 전철 4호선 구간 지하화를 민자개발 방식으로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나섰다.

22일 안산시와 관련 업계 등에 따르면 수도권 전철 4호선 중 군포시 금정동에서 시흥시 오이동에 이르는 총연장 26㎞에 이르는 안산선 구간은 지난 1986년 착공한 뒤 3년여 동안의 공사 기간을 거쳐 1988년 개통됐다.

시는 안산선 구간 중 한대앞역에서 안산역 구간에 이르는 5.47㎞ 구간에 대해 사업 타당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으며 용역 결과 해당 지역의 경우 상부 철도부지를 용도지역으로 변경하면 경제성(B/C)이 1.52로 전망돼 사업 추진에 낙관적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총 사업비는 상부 개발비를 제외하고 1조1천억 원가량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활용 면적은 8만6천290㎡ 규모로 예상하고 있지만 녹지를 포함하면 70만3천200㎡가량으로 예상된다.

특히 수도권 전철 4호선 안산 구간의 경우 타 지역과 달리 선로 인근 120~150m의 여유 부지(국·공유재산 비율 높음)를 확보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 이를 활용하면 경제 및 재무적 타당성 확보 또한 가능함에 따라 민간 투자사업(복합사업 형태) 방식으로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시는 판단하고 있다. 또 사업 대상지에 여유 부지가 있어 지하화를 먼저 추진한 뒤 지상에 설치된 철도 시설물을 나중에 철거할 수 있는 점을 장점으로 파악하고 있다.

그러나 지하화를 위해선 지상부 개발조건이 전제돼야 함에 따라 ▲국·공유재산법과 도시개발법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철도의 건설 및 철도시설 유지에 관한 법률 ▲사회기반시설에 대한 민간투자법 등 분야별 법률 검토가 필요해 관련 분야 전문가를 포함한 전담팀 또는 태스크포스(TF) 구성이 시급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시 관계자는 “그동안 해당 구간의 지하화 문제는 꾸준히 제기돼 왔으나 다음 단계로 나아가지 못했던 게 사실”이라며 “경제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 만큼 지하화 개발사업을 통해 도시 공간 연계성 회복은 물론 신·구도시의 균형적인 발전과 활성화 방안을 모색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안산=구재원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