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의정부 자일동 실사…포천 주민 “쓰레기소각장 이전 중단” 시위
지역사회 의정부시

의정부 자일동 실사…포천 주민 “쓰레기소각장 이전 중단” 시위

환경부 중앙환경 분쟁조정위원들이 4일 의정부시 자원회수시설 이전예정지인 자일동 실사에 나선 가운데, 포천 주민 등이 장암동 쓰레기소각장 앞에서 자일동 이전에 반대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김동일기자

환경부 중앙환경 분쟁조정위원들이 4일 의정부시 자원회수시설 이전예정지인 자일동 실사에 나선 가운데, 포천 주민 등이 장암동 쓰레기소각장 앞에서 자일동 이전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

중앙환경 분쟁조정위는 이날 자원회수시설 회의실에서 의정부시로부터 자일동 이전의 불가피성과 소각장 입지 시 4계절 대기질평가 및 광릉숲 생물상조사 결과 등 인근 지자체에 미치는 환경영향이 미비하다는 설명과 함께 양주·포천시 반대 의견을 들었다.

양주시는 예정지로부터 5㎞ 이내인 고읍지구가 피해를 입는 등의 이유로 자일동 외 지역으로 이전을 요구한 반면 포천시는 유네스코 생물권 보전지역인 광릉숲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을 비롯한 피해 등을 강조했다.

위원들은 설명을 들은 뒤 이전예정지인 자일동과 제3후보지인 녹양동, 제4 후보지인 가능동 일대를 둘러봤다.

이런 가운데 자일-포천- 민락 대책위, 자일동 소각장 반대대책위 등 자일동 이전 반대 주민들은 소각시설 앞에서 “이전추진을 즉각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 환경단체 관계자는 “의정부시는 쓰레기 배출량을 줄이고 재활용율을 높이는 등 소각쓰레기 감량 대책 마련 없이 인구가 늘어나 배출량이 증가한다며 신증설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쓰레기를 줄일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해 시민과 함께 원점에서 재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환경부 중앙환경 분쟁조정위원들이 4일 의정부시 자원회수시설 이전예정지인 자일동 실사에 나선 가운데, 포천 주민 등이 장암동 쓰레기소각장 앞에서 자일동 이전에 반대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김동일기자

의정부시는 지난 2001년 11월 준공, 가동한 하루 200t 처리규모의 현 장암동 소각장이 수명이 다하고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진단이 나오자 타당성검토를 거쳐 2018년 7월 자일동 환경자원센터 내 1만 4천 870㎡에 220t 규모로 이전해 증설한다는 계획을 공고했다.

자일동 주민 등의 반대 속 환경전략영향평가 협의까지 마치고 양주시와 포천시 등 인근 지자체 반대에 지난 4월 중앙환경분쟁조정위에 조정신청을 냈다.

조정안은 빠르면 11월, 늦어도 연말 안으로 나올 전망이다. 조정안은 구속력은 없지만 앞으로 자일동 이전 반대 목소리를 가라 앉힐 수 있는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의정부시는 이와는 별도로 김동근 시장 취임 뒤 TF팀을 꾸려 소각장 최적의 입지 등 소각장 현대화(탄소 중립 현대화)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고 있어 주목된다.

의정부=김동일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