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시흥시, 내달 평생교육 축제... ‘배움의 결실’ 한마당
지역사회 시흥시

시흥시, 내달 평생교육 축제... ‘배움의 결실’ 한마당

image
시흥시 평생학습축제에 임병택 시장이 참가해 축하를 하고 있다. 시흥시 제공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중단됐던 축제들이 재개되는 가운데 시흥시가 다양한 평생교육 행사를 한데 모아 거대한 축제의 장을 마련한다. 그간 개별적으로 열렸던 평생학습축제와 청소년동아리축제 등 시흥시 대표 축제 5개를 동시 개최해 축제 간의 시너지를 높이고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서다. 시는 이에 따라 ‘ABC로의 초대’를 슬로건으로 다음 달 한 달 내내 시흥ABC행복학습타운 일원에서 풍성한 축제를 펼친다. 축제마다 특색 있는 프로그램과 행사를 마련해 2만여명이 넘는 인원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며 다양한 연령대의 시민이 장벽 없는 배움과 문화를 누릴 것으로 보인다.

■ 문화부터 국제교류까지 각양각색 즐기자

시작은 다음 달 1일 열리는 제8회 시흥책문화축제다. 코로나19로 인해 3년 만에 대면행사로 진행하는 이번 책문화축제는 민·관이 책을 매개로 협력해 지역 독서문화를 확산하고 책 읽는 시흥을 만들기 위한 행사다. 올해는 ‘우리, 서(書)로 만날까요?’를 주제로 시흥 전역에 있는 공공도서관 12곳과 작은도서관 14곳, 시민동아리, 서점 등 책 관련 단체가 함께할 예정이다. 특히 ‘7년의 밤’, ‘28’의 정유정 작가와 영국 최고 권위 문학상인 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 후보에 오른 박상영 작가와의 북토크가 마련돼 있어 시민들의 문학적 감성을 채울 계획이다. 작가와의 북토크는 도서관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신청한 시민이 참여할 수 있다.

또 △전래동화와 시집을 내 목소리로 녹음해 나만의 오디오북을 만드는 ‘가족 낭독극 체험’ △가을날 책과 피크닉을 결합시킨 ‘북크닉’ △사람책 열람 행사 등이 개최된다. 시는 이번 행사에 3천여명이 참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로 침체했던 국제교류도 기지개를 켠다. 다음 달 4~8일 국내외 외국인과 지역 내 청소년을 대상으로 ‘해외교류도시축전’을 열어 국제교류를 활성화하고 청소년의 글로벌 역량을 높인다. 한국과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4개국 청소년 미술작품 300여점을 전시하는 ‘아시아청소년미술교류전’, 시흥시 청소년과 외국인이 1일 시흥홍보대사인 ‘헬로, 시흥앰배서더’를 비롯해 전통예술 공연, 궁중한복 퍼레이드쇼 등 축제 한마당이 펼쳐진다.

image
청소년동아리 토크쇼 230CEO 정상회담에 참가한 청소년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대표 축제를 통한 시민 화합의 장

다음 달 15일 열리는 ‘ABC 한마음축제’는 가족 간의 화합 도모에 중점을 뒀다. 선착순으로 모집한 40가족을 대상으로 평생학습 성과 전시회와 버스킹 공연을 비롯한 다양한 가족 참여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아트캠퍼스(이동미술관) 예술프로그램, 트램펄린 뛰기, 훌라후프와 고리 던지기, 가족사진 촬영 등 전시, 체험, 공연이 어우러진 가족 축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다음 달 22일에는 전국 최대 규모 동아리 축제인 ‘시흥시 청소년동아리축제’가 시민들을 반긴다. 3년 만에 재개되는 대면 축제인 만큼 ‘청소년 깨어 나다’를 주제로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진행된다. 지역에서 활동 중인 364개 청소년 동아리가 활동을 공유하고 청소년이 꿈과 끼를 마음껏 뽐낼 수 있도록 동아리 체험 부스와 공연장, 푸드존 등이 총 3구역(A구역, B구역, C구역)으로 구분돼 개최될 예정이다.

A구역에는 마술, 마임, 댄스 등의 버스킹 공연과 페이스페인팅, 헤나, 동아리별 활동사진 전시회 등 예술가의 거리를 연상케 하는 장면이 펼쳐진다.

B구역에서는 100여개의 다양한 체험부스와 부스를 체험하면 찍을 수 있는 스탬프로 음식을 교환할 수 있는 푸드존 및 쉼터가, C구역에서는 청소년들이 마음껏 끼와 재능을 발산할 수 있는 메인 무대가 마련된다.

image
시흥시 책문화축제에 참가한 가족들이 책도 읽고 문화체험도 하고 있다

특히 시흥시청소년동아리축제 기획단이 청소년들로 구성돼 ‘기대평 이벤트, 소문내기 이벤트, 유튜브 채널 구독 이벤트’ 등 다채로운 이벤트를 마련해 지역주민 및 청소년들이 함께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동아리축제를 선보인다.

10월 마지막 주인 29일과 30일에는 ‘시흥시평생학습축제’가 피날레를 장식한다. 올해로 14회째를 맞이한 평생학습축제는 ‘담뿍, 소중한 일상을 담다’를 주제로 진행되며 코로나19로 지친 시민의 일상을 위로하고 회복하기 위해 다채로운 볼거리와 배울 거리, 즐길 거리 등 100여개가 넘는 체험, 공연, 전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특히 공예, 미술, 성인 문해 등 다양한 평생학습 결과를 나누고, 명사 특강, 공연, 플리마켓, 만들기 체험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를 통해 평생학습에 대한 동기 부여와 나눔문화를 확산할 전망이다.

임병택 시장은 “이처럼 다양한 축제가 한 장소에서 집중적으로 펼쳐지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축제별 개성과 특성을 살리면서도 평생교육의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도록 다양하게 준비했다”며 “코로나19로 지친 시민이 다양한 문화 체험과 여유를 즐기며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뜻깊은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시흥=김형수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