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외교부 SOFA 국민지원센터, 평택 주한미군 대상 TM4U 프로그램
지역사회 평택시

외교부 SOFA 국민지원센터, 평택 주한미군 대상 TM4U 프로그램

image

외교부 평택 SOFA 국민지원센터(이하 센터)는 최근 평택 통복시장에서 주한미군을 대상으로 TM4U(Traditional Market For USFK) 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26일 밝혔다.

TM4U는 평택에 거주하는 주한미군이 통복시장 등 관내 전통시장을 방문해 미션형 게임을 수행하는 방식으로 시장을 체험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프로그램엔 캠프 험프리스에 근무하는 미군 20여명과 가족이 안정리에서 직접 버스를 타고 통복시장에 방문, 한복입기와 딱지치기·제기차기 등 다양한 게임을 하고 먹거리를 체험했다.

앞서 센터는 안정적인 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주한미군, 경기남부경찰청, 평택시, 평택시 국제교류재단, 통복시장 및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단 등과 긴밀한 협업을 거쳐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센터는 오는 11월19일까지 매주 토요일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자세한 내용과 참가 신청 방법 등은 평택시 국제교류재단에서 운영한는 블로그 ‘평택인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춘식 센터장은 “여론조사에 따르면 평택시민의 90% 이상이 미군과 교류 의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미군도 체험형 프로그램과 전통시장에 흥미가 있어 본 프로그램을 구상했다”며 “이벤트성 행사가 아닌 상설 프로그램으로 정착돼 한미 우호 증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평택=안노연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