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양평 전진선 군수, “폭우 피해 대책 마련·지원 최선”
지역사회 양평군

양평 전진선 군수, “폭우 피해 대책 마련·지원 최선”

image
전진선 양평군수가 11일 폭우 피해 현장을 방문해 직원들에게 복구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하고 있다. 양평군 제공

전진선 양평군수는 11일 “폭우로 인해 불편을 겪고 있는 주민들이 빠르게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 군수는 이날 오전 ‘특별재난지역 선정을 위한 호우피해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군민들의 침수 피해에 대한 안전조치 및 응급복구에 집중해야 한다. 주민들의 피해 현황을 신속히 파악해 수해 복구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또 전날에 이어 이날도 강상면 대석리, 옥천면 옥천·신복리, 양서면 증동·청계리 등 폭우 피해 현장을 찾아 피해 상황을 확인하는 등 민생 행보를 이어갔다.

전 군수는 현장에서 “80년 만의 기록적인 폭우가 내려 강상면에 사는 한 주민이 실족사하고 강하면의 저수지 둑이 무너지면서 5천여명의 주민이 발이 묶였다. 수해 현장을 돌아보니 말로 표현하기 어려울 정도로 참담하다”고 안타까움을 표하며 신속한 복구 지원을 약속했다.

전 군수는 전날에도 6번 국도 상평교차로 산사태 현장과 양평읍, 용문면 다문·화전리 등 수해지역을 찾아 주민들의 애로사항을 확인하고 위로했다.

양평군은 지난 8일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상황을 집계하고 지원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양평=황선주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