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김보라 안성시장 소통혁신 통한 민생행보 나섰다
지역사회 안성시

김보라 안성시장 소통혁신 통한 민생행보 나섰다

김보라 안성시장이 연일 이어지는 폭염과 경제 침체 등으로 어려움에 시달리는 시민들의 애로 사항을 청취하고 해결하는 민생 행보에 나섰다.

김 시장은 내달 말께까지 시민과의 소통을 통한 화합을 강조시키고 어려움을 해결하고자 공도읍, 일죽면, 공도읍 등 15개 읍·면·동 이·통장 회의 순회 방문에 돌입했다.

이번 순회 방문은 시민들이 제안하는 각종 다양한 아이디어와 상상력을 기반으로 시를 혁신하면서 시정 참여를 열어주고자 했다.

특히 각 읍면동의 자원을 활용한 특색있는 사업에 대해 청취하고 주민들의 숙원사업 건의 등 애로사항을 행정에서 적극적으로 해결하는데 중점을 뒀다.

김 시장은 지난 4일 첫 민생 행보로 금광면 이·통장들과의 소통회의 후 시민들의 불편을 야기시키는 현장에 대해 직접 점검하고 대안을 찾는데 나섰다.

이날 김 시장은 고온 다습한 날씨가 장기간 지속되면서 폭염에 가장 취약한 시설인 양계농장 4곳을 방문해 축산농가의 어려움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서 축사에 설치된 쿨링 패드, 스프링클러, 축사 내 온도를 조절하는 자동환기 ICT 시스템 운영 사례 등을 꼼꼼히 확인하고 가축 피해예방을 공직에 주문했다.

안성이 경기도 내 14%를 차지하는 축산지역으로 폭염에 따른 가축관리에 비상이 걸리면서 사전에 피해를 예방하고 대책을 마련하고자 했기 때문이다.

김보라 시장은 “이상기후가 지속되면서 자식같이 키운 농민들의 가축이 언제 피해를 입을 지 모른다. 민·관이 힘을 합쳐 기축 피해 예방을 위해 힘쓰고 단계별 기상 특보에 따라 가축 안전 관리에 각별히 신경 써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안성시는 지난 6월부터 휴일을 포함한 폭염 대비 T/F 팀을 구성해 상황실 운영에 돌입했으며 방역 차량을 동원해 축산농가 피해 예방에 주력하고 있는 상황이다.

안성=박석원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