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안성시와 시의회 인사권 갈등은 시민을 무시한 폭거" 여론 확산
지역사회 안성시

"안성시와 시의회 인사권 갈등은 시민을 무시한 폭거" 여론 확산

국민의힘 안성시의회 소속 의원이 인사권 독립을 요구하며 안성시와 갈등을 빚으면서 오는 22일 민생 추경 심의가 파행(경기일보 3일자 5면 보도)이 우려된다는 보도와 관련, 일부 시민들이 시의원을 향한 거친 볼멘소리를 내고 있다.

경기일보는 지난 3일 안정열 안성시 의회의장이 안성시를 향해 인사권 독립 보장을 요구하며 공직자에게 사과의 의미로 무릎을 꿇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7일 안성시, 시의회 안성 일부시민에 따르면 경기일보 보도와 관련 일부 시민들 사이에서 시의회 등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잇따라 나오고 있다.

시민 H씨(62)는 시의회를 향해 “개인적인 인사 부정 청탁에 따른 특정 시의원의 몰지각한 행위는 폭거며 사회 약자를 외면한 처사다.”라는 비판을 쏟아냈다.

또 자영업을 하는 S씨(56)도“팔뚝에 XX을 차니까 자신의 권위와 권력을 위해 시민들은 안중에도 없는 비 인간적인 행동은 시의원으로서 자질이 없는 행동”이라고 비토했다.

그러면서 “권력을 앞세워 자신의 이익을 볼 것이 아니라 안성시 발전과 시민을 위한 안성시와의 협업으로 민의의 대변기관으로서 거듭나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런 가운데 시의회와 안성시의 갈등 핵심이 인사권 독립 문제가 아닌 시의회 K 전문위원의 면장 보직 인사 청탁을 안성시가 들어주지 않은데서 비롯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3명의 시의원이 수개월 전 B면 이장들과 일부 주민이 배석한 술자리에서 K사무관을 고향에서 면장하게 보내라는 주민들의 의견을 받아 약속했기 때문이다.

결국, 이러한 인사 정보가 사전에 외부에 결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회자되면서 안성시가 K사무관의 전보 인사를 거부하면서 문제가 촉발됐다.

이에 따라 인사권 약속을 한 시의원들의 체면은 자신들의 지역구 시민에게 구겨지면서 인사권을 가진 안성시장을 향해 불만을 표출하며 각을 세우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W시의원은 “시의회 인사권 독립만 알았을 뿐 K공직자의 전보 인사 과정을 뒤늦게 알았다. 8일 긴급 의원 간담회를 개최할 것으로 알고 있는 만큼 대화를 잘해보겠다”고 말했다.

이에 시 관계자는 “문제 해결을 위해 고위급 간부들이 지속적으로 시의회를 찾아가고 있다. 민생을 위한 추경심의가 제때 원활히 이뤄지길 시는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성=박석원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