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김포시 레코파크 2024년까지 1만2천t처리…방류수질↑
지역사회 김포시

김포시 레코파크 2024년까지 1만2천t처리…방류수질↑

image
김포시가 2024년까지 하수처리시설인 김포레코파크 시설 개선을 추진한다. 사진은 김포레코파크 조감도. 김포시 제공

김포시가 오는 2024년까지 하수처리시설인 김포레코파크 시설 개선을 추진한다.

급격한 도시 성장으로 갈수록 늘어 나고 있는 하수의 안정적인 처리를 위해서다.

2일 김포시에 따르면 김포레코파크는 하루 하수 8만t을 처리하는 시설로 지난 2011년 7월부터 운영돼 왔으나 10년만에 처리용량 한계수준에 도달했다.

시는 이에 하수처리장의 운영효율을 향상하고 방류수질을 개선하기 위해 지난해 12월부터 정밀진단용역을 실시, 시설개선방안을 마련했다.

해당 사업을 통해 생물학적 반응을 활용한 하수처리시설인 반응조 개선과 반송슬러지를 균등하게 배분하기 위한 반송배관 등을 개선한다.

올해 하반기에 설계를 진행, 내년 8월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시는 오는 2024년 6월까지 하루 하수처리용량을 8만t에서 9만2천t으로 증설한다.

또한 북부지역 하수를 처리하고 김포레코파크에 유입되는 하수 배분을 위해 통진레코파크 2~3단계 증설도 추진 중이다.

통진레코파크 2단계 증설은 오는 2026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지난해 8월부터 실시설계 용역을 진행 중이다. 3단계 증설은 오는 2027년 6월 준공을 목표로 지난달 실시설계용역에 착수했다.

임헌경 맑은물사업소장은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과 안정적 하수처리를 위해 하수처리시설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김포=양형찬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