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화성시 동탄 트램사업 본격화…2027년 말 개통 예정
지역사회 화성시

화성시 동탄 트램사업 본격화…2027년 말 개통 예정

동탄 트램 노선도. 경기도 제공

화성시가 동탄 도시철도(트램) 기본설계 작업에 착수하면서 사업이 본격화하고 있다.

4일 화성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달 23일부터 ‘동탄 트램 기본설계 용역 입찰공고’를 냈다. 기간은 오는 7일까지 15일 동안이다.

모두 105억원이 투입되는 기본설계 용역은 구체적인 트램 노선을 확정하고 적용할 건설공법 등을 검토하는 단계다.

시는 이를 위해 지난달 28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사업비(9천200억원) 부담 협약을 체결했다.

이와 함께 사업비 940억원을 들여 경기주택도시공사(GH)로부터 트램 차량기지 건설용지 6만133㎡(1만8천여평)를 매입했다.

시는 사업자 선정 후 다음달 중순 용역에 착수, 내년 9월부터 실시설계 용역을 추진해 오는 2027년 12월까지 사업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정명근 시장은 “전국에서 트램을 도입하려는 지자체는 많지만 대규모 사업비 충당 문제로 사업 추진이 어려운 상태”라며 “그에 비해 동탄 트램은 예산과 부지가 확보된 만큼 조속히 추진해 시민들의 숙원을 해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탄2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동탄트램은 총사업비 9천773억원 중 LH가 9천200억원을, 화성·수원·오산시가 나머지 573억원 등을 분담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망포역~동탄역~오산역, 병점역~동탄역~차량기지 등 2개 구간에 경기도 최초로 친환경 교통수단인 트램을 도입하는 내용이다.

총연장 34.2㎞에 정거장 36곳과 차량기지 1곳 등이 설치되며 분당선(망포역), 1호선(오산역·병점역), GTX-A노선·SRT(동탄역) 등의 환승역과 연계된다.

화성=박수철·김기현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