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빛나는 문화유산] 강희 21년명 장경사 동종
오피니언 빛나는 문화유산

[빛나는 문화유산] 강희 21년명 장경사 동종

image

광주 남한산성(南漢山城) 장경사(長慶寺) 용으로 강희(康熙) 21년인 1682년에 300근의 중량을 들여 제작됐다.

우리나라 전통형 종을 따른 모습으로서 과장된 괴수 모양의 용뉴는 네발로 천판을 딛고 있다. 용뉴의 뒤에는 굵은 음통이 솟아있고 이 음통을 용의 몸체가 휘감고 있는 모습이 사실적으로 조각됐다. 연곽과 연곽 사이의 여백 면에는 구름 위에서 연화 가지를 받쳐 든 보살입상이 1구씩 도합 4구가 시문돼 있다.

특히 의습 뒤에서 구름이 솟아오른 모습 등에서 17세기 후기의 승장이었던 사인비구(思印比丘)가 만들었거나 그 계열의 범종에 등장하는 보살상의 모습과 흡사한 점을 볼 수 있다.

문화재청 제공

● 외부 필진의 기고는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