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기고] 수돗물 만족도 향상, '수돗물 안심 서비스'로부터
오피니언 기고

[기고] 수돗물 만족도 향상, '수돗물 안심 서비스'로부터

문화부 이첩

image
김동규 K-water 한강유역본부장

지난 4월,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약 2년 1개월만에 해제되었다. 이로 인해 우리 사회는 염원해오던 ‘평범한’ 일상으로 다시금 돌아가는 듯 보인다. 2년이 넘게 지속된 코로나19로 인해 우리 사회에 많은 변화가 있었다. 환경부의 「2020 상수도 통계 (’21.12.30.)」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연간 수돗물 총 사용량은 소폭 상승(0.2%)하는데 그쳤으나, 가정에서의 사용량은 큰 폭으로 상승(4.0%)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증가세에 따라, 수돗물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도 자연스레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환경부에서 추진한 「2021 수돗물 먹는 실태조사」에 따르면, 수돗물 서비스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도는 58.3%로 과반을 넘어 양호한 수준으로 보인다. 그러나 최근 적수, 단수, 유충 등 국민들의 수돗물에 대한 신뢰도와 만족도를 저해하는 다양한 형태의 리스크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이에 대비하기 위한 수돗물의 공급 안정성 확보, 품질과 만족도 향상을 위한 노력이 절실한 상황이다.

특히 수돗물 만족도 향상을 위해 강화되어야 할 정책에 대한 응답으로 주택 내 수질검사가 14.7%를 차지하고 있어, 국민 누구나 믿고 마실 수 있는 물 공급을 보장하는 K-water의 사회적 책임이 더욱 강화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러한 시대적 변화에 대응하고자 K-water는 지난 2009년 ‘수돗물 안심 서비스’를 도입하였고, 현재까지 14년간 꾸준히 수행 중에 있다.

수돗물 안심 서비스는 ‘수돗물 안심 확인제’와 ‘옥내(屋內) 배관 진단 세척 서비스’를 아우르는 용어로 국민들의 수돗물 수질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의 해소를 위해 한강유역 5개 지자체, 전국 22개 지자체 주민들에게 제공 중인 서비스다. ‘수돗물 안심 확인제’는 가정을 직접 방문하여 탁도, 잔류염소 등 6개의 수질 항목을 검사한 후 고객에게 측정 결과와 설명을 제공함으로써 고객이 직접 가정의 수도꼭지에서 나오는 수돗물의 수질을 확인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옥내 배관 진단 세척 서비스’는 발생 가능한 수질 문제를 옥내 배관 진단·세척을 통해 예방하는 데 기여하고 있다. 더불어 시민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교육과 홍보를 통해 수돗물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와 동시에, 협업(協業) 지자체의 시민을 대상으로 일자리를 제공함으로써 K-water의 사회적 책임을 완수하고 지자체와 우호적인 관계를 형성하고 있다.

나아가, K-water는 수돗물 안심 서비스의 질적 향상을 도모하고 대상을 확대하여 수돗물 만족도와 신뢰도 모두를 향상할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할 예정이다. 올해는 특히 제한 급수 등으로 저수조 의존도가 높은 도서(島嶼)지역을 대상으로 수돗물 관련 인식개선, 신뢰도 향상 차원에서 ‘찾아가는 물 나눔 서비스(저수조 진단검사)’를 확대 제공할 예정이다.

끝으로, K-water는 코로나19 시기에도 수돗물의 신뢰도와 만족도를 저해하는 각종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끊임없는 물 안심 서비스의 제공을 위해 노력해왔다. 특히 야외부스 등 비대면 방식을 활용하여 차질없는 수돗물 안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만전을 기해왔다. 향후 K-water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해제 기조에 발 맞춰, 대면 서비스를 지속 확대함으로써 국내 유일의 물 전문 공기업으로서의 소명과 책임을 다할 것이다.

김동규 K-water 한강유역본부장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