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인천의 문화유산] 용궁사 느티나무
오피니언 빛나는 문화유산

[인천의 문화유산] 용궁사 느티나무

느릅나무과에 속하는 낙엽교목인 느티나무는 주로 우리나라, 중국, 일본, 시베리아, 유럽 등지에 분포하고 있다. 잎은 타원형 혹은 계란형으로 가장자리에 뾰족한 톱니가 있고 황색의 꽃은 한 나무에 암꽃과 수꽃이 피는 일가화(一家花)로 5월에 핀다. 암꽃은 새 가지의 윗부분에, 수꽃은 밑부분에 달려있다. 높이 20m, 둘레 5.63m에 이르는 매우 오래된 나무로 오른쪽에 할아버지 나무, 왼쪽에 할머니 나무 1쌍이 있다.

할아버지 나무가 할머니 나무쪽으로만 가지를 뻗고 있어 옛날에 아기를 낳지 못하는 부인들이 용궁사에 치성을 드리러 와서 용황각에 있는 약수를 마시고 할아버지 나무에 기원하면 아기를 낳았다는 전설이 있다.

문화재청 제공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