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군포시 청소년안전망사업 ‘윤곽’…공공성 강화·사례관리 내실
지역사회 군포시

군포시 청소년안전망사업 ‘윤곽’…공공성 강화·사례관리 내실

군포시가 안전망 공공성 강화 등 올해 추진할 청소년 안전망 활성화사업의 윤곽이 나왔다.

25일 군포시에 따르면 시는 이날 제1차 청소년복지 심의위원회를 열어 올해 추진할 청소년안전망 활성화사업 내용들을 확정했다.

청소년안전망 활성화사업 내용은 ▲청소년안전망 공공성 강화 ▲통합사례관리 내실화 ▲정서·행동, 복지, 학교연계, 지역특화 등 분야별 사회안전망 강화 ▲위기 청소년 지역공동체 대응력 증진 등 4개 전략 목표, 16개 세부 추진과제 등으로 구성됐다.

추진 과제는 위기청소년 상시 발굴 시스템·지역사회 협력체계 구축, 고위기 청소년 긴급대응 체계 마련·맞춤형 서비스 지원, 분야별 집중 심리지원 프로그램 운영, 혼자 사는 청소년 통합지원, 위기청소년 멘토스쿨인 '드림하이' 운영, 지역공동체의 위기청소년 보호·지원 사업인 '군포 청지기 프로그램' 등이다.

시는 특히 보호자가 없는 청소년 등 위기 청소년 특별지원 대상자 10명을 선정해 생활·의료·학업·자립비용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시는 지난 2020년 여성가족부 주관 지자체 청소년안전망 선도사업 공모에 선정된 뒤 다양한 지역 인프라를 활용, 위기 청소년 발굴·지원·사례관리 등 위기청소년 통합관리 안전망을 확대 중이다.

청소년복지 심의위원회 위원장인 김철홍 생애복지국장은 “청소년안전망 활성화를 통해 군포시가 아동친화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위기청소년 보호를 위한 공공성 확보와 사각지대 없는 촘촘한 청소년안전망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포시 청소년복지 심의위원회는 청소년복지 지원법에 따라 위기 청소년의 복지 및 보호와 관련된 정책 등을 심의하는 조직으로 교육지원청과 경찰서, 고용센터, 보건소 관계자, 청소년 복지전문가, 법조인 등으로 구성됐다.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