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함께하는 인천] 입어보고 싶은 인천 티셔츠
오피니언 함께하는 인천

[함께하는 인천] 입어보고 싶은 인천 티셔츠

힘겨운 코로나를 뚫고 봄꽃이 피어난다. 마음이 들뜨고 일정표를 뒤적이며 가까운 어딘가 봄나들이를 계획해본다. 많은 이들이 그러지 않을까.

인천은 서울과 경기라는 인구 집적지에서 가까운 편이다. 마음만 먹으면 지하철로도 움직일 수 있다. 운치 있는 장소와 편안하게 걸을 수 있는 거리, 갈 때마다 그 곳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날 수 있다면 말이다.

사실 풍성한 자원들을 갖고 있으면서도 충분히 드러내지 못하고 있는 것 같아 안타깝다. 기념품도 마찬가지, 권할 만한 것을 발견하기가 쉽지 않다.

기념품은 기억의 중요한 매개체이다. 어렵게 시간 내서 떠난 여행은 그것만으로도 즐거운데 기대만큼이나 멋진 여행지를 만났다면 더욱 행복하다.

이 기분을 오래 보관하기 위해서라도 기념품 하나씩은 갖고 싶다. 꺼내는 순간 특별했던 경험, 그 장소와 거리를 걸었던 그 시간의 기분이, 살랑거렸던 바람이, 함께 잡았던 손이, 흥얼거렸던 음악이, 그곳만의 맛있었던 음식이 떠오른다.

기념품을 사고 싶은 마음이 든다면 그 경험이 좋아서 오래 오래 기억하고 싶다는 뜻이기도 하다. 기꺼이 지갑을 열고 싶은데 막상 살만한 게 없을 때, 실망한다.

만들어보자. 남들에게 즉각적으로 보이는 효과에다 실용성까지 생각한다면 티셔츠도 좋을 것 같다. 사람들이 보고 “오 거기가 인천이에요? 입고 다닐 정도면 정말 좋았나 봐요”라고 할 수 있도록. 세상 그 어디에도 없고, 오로지 인천에서만 만들어지고 택배도 안 되고 직접 와야만 구할 수 있는 가치 있는 기념품. 가지기 위해서라도 인천에 들르고 싶게 만드는, 그럴 수 있는 티셔츠는 어떤 것일까. 혹시나 ‘아이 러브 뉴욕’을 흉내 낸 로고가 적힌 티셔츠가 떠오른다면, 머릿속에서 지워 주시라. 어디에서나 쉽게 접하고 구할 수 있는 것은 가치가 떨어지기 마련이다.

인천의 의미 있는 장소가 드러나고, 색과 디자인이 세련되면 좋겠다. 기술적으로 가능하다면 재질도 인천과 상관적이면 좋겠고, 환경이나 생태의 미래 이야기도 그 속에 담았으면 좋겠다.

품질도 괜찮아서 여러 번 빨아 입어도 여전히 살아있어 오래 기억을 붙잡을 수 있다면 더할 나위 없겠다.

내년 봄, 타지에 봄나들이 갈 때 그런 인천 티셔츠를 입고 갈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한상정 인천대 불어불문학과 문화대학원 교수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