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빛나는 문화유산] 남계 박세채 영정
오피니언 빛나는 문화유산

[빛나는 문화유산] 남계 박세채 영정

조선 후기의 문신 박세채(朴世采, 1631~1695)를 그린 초상 2점이다. 박세채의 본관은 반남(潘南), 호는 남계(南溪)다.

박세채의 초상은 관복본과 유복본(儒服本)이 전한다. 관복본은 사모의 높이가 높고, 두 손은 소매 안에 넣은 공수자세를 취하고 정면을 향해 앉은 의좌상이다. 단학 흉배를 달고 금박의 품대를 착용했다. 의자에는 표범가죽이 걸쳐져 있다. 두 발은 발 받침대 위에 팔(八)자형으로 올려놓았다. 17세기 말경의 문인 관복초상화의 전형적인 요소다.

유복본은 동파관(東坡冠)을 쓰고 두 손을 소매 안에 맞잡은 정면형의 입상이다. 도포는 상당히 과장해 그렸다. 여유로운 편복 위로 검은색 끈을 매어 늘어뜨렸다. 신체의 비례나 얼굴과 복식의 채색기법이 완숙하지 못하다. 이런 부분을 두고 초상화에 익숙하지 않은 화가의 그림으로 보기도 한다.

문화재청 제공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