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기고] 가정 안전지킴이 ‘주택용 소방시설’ 구비를
오피니언 기고

[기고] 가정 안전지킴이 ‘주택용 소방시설’ 구비를

양주소방서 재난예방과 예방대책팀 안승재 소방사
양주소방서 재난예방과 예방대책팀 안승재 소방사

건조하고 찬 바람이 부는 겨울, 기온이 영하권으로 들어서며 추운 날씨가 지속되고 있다. 이러한 겨울의 특성상 사람들의 실내활동 시간 및 난방용품의 사용 빈도가 증가하게 된다. 난방용품 사용 부주의는 겨울철 화재의 주된 유형 중 하나이기 때문에 난방용품을 많이 사용하는 겨울은 주택화재 발생 우려가 높은 계절이기도 하다.

소방청 통계에 따르면 지난 5년간(2016년~2020년) 전체 화재발생 건수 20만8천597건 중 주택화재는 3만9천62건(18.7%)인 반면 전체 화재 사망자 1천667명 중 주택화재 사망자는 710명(42.5%)이었다.

또한 2021년 경기북부 기준 전체 화재 2천374건 중 주택화재는 573건(24.1%)인 가운데 전체 화재 사망자 19명 중 주택화재 사망자는 13명(68.4%)으로 전체 화재에 비해 주택화재로 인한 사망자 비율이 높은 것을 알 수 있다.

화재 발생 시 인명피해 저감을 위해 무엇보다 중요한 건 초기진화이다. 화재발생 후 화재가 최성기에 도달하는 시간은 약 5~10분이다. 따라서 화재발생 직후 5분이 가장 중요하고 5분이내 초기 진화에 성공한다면 큰 피해를 막을 수 있다.

그렇다면 초기진화에 가장 효과적인 주택용 소방시설에 대해 알아보자.

주택용 소방시설이란 가정용 소화기(2.5㎏, 3.3㎏)와 단독경보형감지기를 말한다. 가정용 소화기는 능력단위 1이상의 A(일반)B(기름)C(전기)화재에 쓰이는 소화기를 말하며 우리가 보편적으로 알고 있는 빨간색 소화기가 이에 해당한다. 소화기 내부에는 분홍색 분말 형태의 소화약제가 들어있으며 화재 지점에 방사하는 방식으로 사용한다. 단독경보형 감지기는 화재 시 연기 또는 열을 감지해 경보음을 울린다. 경보음으로 인해 화재를 인식하여 대피할 수 있으며, 소화기를 사용해 초기에 대응할 수 있다.

주택용 소방시설의 설치기준을 보면 소화기는 가구(세대)별, 층별 1개 이상 그늘지고 건조한 곳에 보관하고 단독경보형감지기는 구획실(방, 침실, 세탁실 등)별 1개 이상 천장에 설치해야 한다.

주택용 소방시설의 효과는 사례를 통해서 알 수 있다.

2021년 1월 14일 양주시 장흥면 소재 주택 보일러실에서 발생한 화재를 소화기로 자체 진화하여 큰 피해를 막았으며, 2021년 1월 26일 양주시 비암리 간이찜질방 내부 콘센트에서 발생한 화재를 소화기로 큰 피해없이 자체진화에 성공했다.

또한 2021년 3월 3일 양주시 은현면 단독주택 보일러실 부근에서 발생한 화재를 소화기로 초기 진압하여 자칫 크게 번질뻔한 화재를 저감한 사례가 있다.

소화기는 초기 진화에 ‘소방차 1대의 위력’을 발휘한다 해도 과언이 아니며, 단독경보형감지기 또한 심야 취약 시간(0~6시)에도 뛰어난 효과를 보이기 때문에 필수로 구비해야 할 소방시설이다.

이처럼 주택은 사람이 거주하는 공간으로 화재 시 기타 화재에 비해 인명피해에 취약하나 화재를 바로 인지하고 대비한다면 큰 피해를 방지할 수 있다. 바로 주택용 소방시설을 이용해서 말이다.

우리 고향 친지, 부모님에게 가정 안전지킴이인 주택용 소방시설을 통해 안전을 선물해 보는 것은 어떨까?

안승재 양주소방서 재난예방과 예방대책팀 소방사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