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인천의 문화유산] 철종외가
오피니언 빛나는 문화유산

[인천의 문화유산] 철종외가

철종외가는 조선 철종(재위 1849∼1863)의 외숙인 염보길이 살던 집으로, 인천 강화군 선원면에 있으며 1995년 문화재로 지정됐다.

철종 4년(1853)에 지은 이 건물은 원래 안채와 사랑채를 좌우로 두고 H자형 배치를 취하고 있었으나, 행랑채 일부가 헐려 지금은 ㄷ자 모양의 몸채만 남아 있다. 사랑채와 안채가 ‘一자형’으로 연결돼 있고 안(안채)과 밖(사랑채)의 공간을 작은 담장으로 간단히 분리했다. 규모는 작으나 예스럽고 우아한 아름다움이 묻어나는 건물이다.

문화재청 제공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