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가평군, 음악역1939거리 간판개선사업 완료
지역사회 가평군

가평군, 음악역1939거리 간판개선사업 완료

가평군이 추진한 음악역1939거리 간판개선사업이 최근 마무리됐다. 사진은 산뜻하게 정비된 음악역1939거리. 가평군 제공
가평군이 추진한 음악역1939거리 간판개선사업이 최근 마무리됐다. 사진은 산뜻하게 정비된 음악역1939거리. 가평군 제공

가평군이 3억9천만원을 들여 추진한 음악역1939거리 간판개선사업이 최근 마무리됐다.

음악역1939거리는 가평읍 오리나무길 내 자라섬 게스트하우스부터 홍농농약사까지다.

해당 사업은 지난해 경기도 간판이 아름다운거리 조성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된 바 있다.

군은 이 사업을 통해 음악역1939거리 건물 33동과 업소 73곳 등의 불법 간판들을 철거하고 노후 건물 입면부를 고쳤다.

해당 거리에는 공연장과 영화관이 복합문화공간이 들어서고 각종 공공사업과 연계된 도시재생사업도 이뤄지고 있다.

김성기 군수는 “이번 사업 완료로 지역 이미지를 제고하고 골목상권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무질서하게 난립한 광고물들을 정비, 지역과 상생하는 쾌적한 가로경관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가평=신상운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