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가평군, 주요 관광지 19곳에 방역·관리요원 채용
지역사회 가평군

가평군, 주요 관광지 19곳에 방역·관리요원 채용

방역 현장
방역 현장

가평군은 관광지 19곳의 방역·관리요원 35명을 채용키로 하고 오는 13일까지 모집한다.

지역 관광업계 휴직·실직자를 구제하고 취업 취약계층 일자리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다.

해당 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 주관으로 진행되며 국비 2억9천400만원이 들어간다.

평균 급여는 180만원이다.

근무시간은 하루 8시간에 주5일근무방식으로 근무기간은 9~12월이다.

근무내용은 주요 관광지에서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 2m 이상 거리두기 등 생활수칙 지도와 관광지 주요 동선 및 밀집 장소 등지에서의 방역관리, 소독활동, 관광지 환경점검 등이다.

자격은 가평군에 주소를 둔 만 18세 이상 만 65세 이하 주민이다.

신청서와 개인정보 수집이용 제공동의서, 각종 증빙서류 등을 준비해 가평군청 관광과 관광마케팅팀을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군은 관광업계 실직ㆍ휴직자를 비롯해 휴폐업한 관광 자영업자, 관광통역안내사, 관광분야 특수형태근로자 등 취업 취약계층을 우선 채용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침체된 지역 관광업계 위기극복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가평=신상운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