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경기시론] 당신은 특별한 사람
오피니언 경기시론

[경기시론] 당신은 특별한 사람

뉴욕의 어느 고등학교 교사가 자신이 담임하고 있는 3학년 학생들에게 상을 주기로 했다. 교사는 먼저, 학생들을 한 명씩 앞으로 나오게 하고는 차례차례로 그 학생이 반에서 얼마나 특별한 존재인가를 설명해주었다. 그리고는 모든 학생들 하나하나에게 파란색 리본을 가슴에 달아 주었다. 그 리본에는 황금색 글씨로 ‘당신은 내게 특별한 사람입니다’라고 적혀 있었다. 이렇게 학생들에게 칭찬을 한 교사는 한 가지 계획을 더 갖고 있었다. 교사는 학생들에게 빠짐없이 세 개의 파란색 리본을 더 주었다. 그리고 학생들에게 그 리본을 갖고 가서 주위 사람들에게 달아 주라고 말하면서 일주일 뒤에 그 리본을 전달한 결과를 써내는 것이 숙제라고 말했다.

그중 한 학생은 학교 근처에 있는 회사의 부사장을 찾아갔다. 왜냐하면 그 부사장이 그 학생의 진로 문제에 대해 친절하게 상담을 해 준 적이 있었다. 그 학생은 부사장의 옷깃에 파란 리본을 달아주면서 감사의 말을 드린 후에 두 개의 리본을 더 드리면서 말했다. “이 리본을 부사장님께서 존경하는 특별한 사람에게 달아주시고 나머지 한 리본은 그 사람의 특별한 사람에게 달아 주시면 좋겠다”하고 정중하게 말하면서 그 결과를 일주일 후에 자신에게 꼭 알려달라고 말했다.

그날 늦게 부사장은 그의 사장에게로 갔다. 그런데 사장은 직원 모두가 지독한 인물이라 믿고 있는 사람이었다. 부사장은 사장에게 다가가 사장이 가진 천재성과 창조성에 대해 진심으로 존경을 표시했다. 사장은 무척 당황하는 듯했다. 사장은 놀라워하면서도 기쁘게 받으며 말했다. 부사장은 파란 리본을 사장의 가슴에 달아 주고 나서 나머지 한 개의 리본을 더 꺼내어 사장에게 드리며 말했다. “이 리본을 사장님께서 소중히 여기는 특별한 사람에게 달아 주시면 좋겠습니다.”

그날 밤 집으로 돌아간 사장은 열일곱 살 난 아들을 불러 앉혀 놓고 말했다. “오늘 정말 믿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어. 부사장이 내 방에 들어와 내가 대단히 창조적이고 천재적인 인물이라면서 이 리본을 달아 주었단다. 그는 ‘당신은 내게 특별한 사람입니다’라고 적힌 이 리본을 내 가슴에 달아 주었어. 그리고는 다른 리본을 하나 더 건네주면서 내가 특별히 소중하게 여기는 사람에게 달아 주라는 거야. 누구에게 이 리본을 달아 줄까 생각하다가 널 생각해 내었지.”

그리고 말했다. “난 사업을 하느라 하루 종일 눈코 뜰 새 없이 바빠. 그래서 집에 오면 너한테 별로 신경을 쓸 수가 없었어. 하지만 오늘밤 난 너와 이렇게 마주 앉아서 네게 이 말을 꼭 해 주고 싶었어. 너는 내게 누구보다도 특별한 사람이야. 난 널 사랑한다.” 놀란 아들은 흐느껴 울기 시작했다. 아버지를 바라본 아들이 울먹이며 말했다. “아빠, 사실 저는 내일 자살하기로 결심하고 있었어요. 아빠가 절 사랑하지 않는다고 생각했거든요. 이젠 그럴 필요가 없어졌어요.”

이 감동적인 이야기는 헬리스 브리지스(Helice Bridges)가 <당신은 특별한 사람(Who You Are Makes A Difference)>란 이란 제목으로 쓴 글에 있는 것이다. 우리는 곧잘 자신만이 특별한 사람이며 따라서 존경받고 축복받아야만 할 사람이라 생각한다. 남을 진정으로 존중할 때 남으로부터 진정으로 존경을 받는 귀한 인물이 된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 우리들의 자녀들에게 “너는 나에게 특별하고 소중하단다”라고 말해보자.

안해용 경기도교육청 학생위기지원단장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