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양평도심 군부대 4곳 외곽으로...국방부 이전계획 승인
지역사회 양평군

양평도심 군부대 4곳 외곽으로...국방부 이전계획 승인

郡·군부대 협의 2015년 완료키로

양평군은 “국방부와 도심에 있는 4개 군부대를 외곽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다”고 21일 밝혔다.

 

양평읍 오빈리에 있는 의무대 등 4개 부대의 경우 국방부로부터 이전 및 국유재산 관리계획을 승인받았으며 사업설명회를 통해 현재 민간사업자로부터 참여 의향서를 제출받은 상태다.

 

이에 따라 군부대는 올해 안에 사업자 선정을 마치고 오는 2012년 사업에 착수, 2015년까지 이전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또 양서면 용담리의 모 부대는 관·군 협의회를 통해 이전을 적극 협의 중이며, 그 결과에 따라 부대를 넘겨주는 방식으로 이전을 서두르고 있다.

 

양평읍 신애리 종합훈련장도 지난해 김문수 경기지사와 김선교 양평군수 간의 협약 체결을 계기로 올해 훈련장 이전 타당성 용역이 착수되는 등 그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특히 신애리 종합훈련장은 그동안 지역발전의 장애요소임에도 불구, 적정 대체부지 확보에 난항을 겪으면서 이전 논의가 잠정 중단됐었다.

 

양평군 관계자는 “군사시설 이전은 일부 단체만의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지역 간 이기주의에서 벗어나 군민 모두가 한마음으로 대안 마련에 협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양평=류진동기자 jdyu@ekgib.com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