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구제역 소강상태” 양평 5일장 재개장
지역사회 양평군

“구제역 소강상태” 양평 5일장 재개장

구제역이 소강상태를 보임에 따라 양평군 방역당국이 민속 5일장 재개장을 비롯한 교통통제 초소의 축소 방안 등을 검토 중이다.

 

18일 양평군 방역당국에 따르면 지난해 12월27일 양평지역에서 구제역이 발생한 직후 구제역 백신 접종을 시작한 이래 구제역 의심 증세 신고가 급감 추세에 있다.

 

군 방역당국은 구제역 확진 이틀 전인 지난 달 25일부터 외부 판매상인과 시장고객들부터 구제역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지역 내 6곳의 민속 5일 재래시장을 전면 폐쇄했었다.

 

군은 구제역 백신접종 후 항체가 생기는 2주차에 접어들면서 의심증세 신고가 급감하자 이번 주부터 민속 5일장을 재개장하기로 하고 구제역 방역초소를 축소할 방침이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재래시장을 개장하더라도 축산농가에서의 철저한 소독과 외부 출입은 자제되고 있다”며 “구제역 교통초소는 효율성을 고려해 시·군 경계 거점 위주로 운영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5일 구제역 백신 접종 완료 이후 6일부터 12일까지 총 28건으로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던 의심증세 신고는 13일부터 16일 현재까지 12건으로 절반 이하로 급감했다.

 

양평=조한민기자 hmcho@ekgib.com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