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경기시론/개발도상국을 공략하라
오피니언 경기시론

경기시론/개발도상국을 공략하라

청년실업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청년실업은 기존 노동시장에서 해직되어 실업자가 된 경우와는 달리 일하고자 하는 의지나 능력이 있음에도 고용시장에 진입하지 못해 일할 기회 자체를 구조적으로 가지지 못하는 신규 실업자를 의미한다. 7월 말 현재 청년 실업률은 7.6%로 전체 실업률 3.5%의 2.2배 수준이고, 그 숫자는 38만 6천여 명 정도인 것으로 발표되고 있다.

실업의 문제는 연령에 관계없이 한 개인이나 가족의 생존과 관련된 원초적 욕구의 문제이기도 하지만, 특히 청년 실업이 문제가 되는 것은 지적으로나 생물학적으로도 가장 활동이 왕성하여 생산력을 높일 수 있는 계층임에도 불구하고, 일을 할 기회를 가지지 못하는 이유로 개인적으로는 심리적인 좌절을, 국가적으로는 국가 경쟁력의 약화를 가져올 수 있다. 국가에서도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여러 제도를 만들어 예산을 투입하고, 사회에서도 일자리 나누어 갖기 운동을 벌이는 등 사회적 책임을 수행하는 노력의 일단을 볼 수가 있다.

그러나 이러한 노력이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에 충분한 것은 아니기에 취업을 원하는 개인들도 자신의 역할을 자각할 필요가 있다. 무엇보다도 IMF사태 이후 비정규직의 문제가 사회적 이슈가 될 정도로 평생직장의 개념은 사라진지 오래기 때문에 이제는 평생직업의 관점에서 취업의 의미를 되새겨야 한다. 이는 자신의 전문성을 계속적으로 개발하여 취업이나 전직에 대한 적응력을 키워 안정적인 일자리를 갖도록 준비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를 위해서는 취업시장에서 요구하는 구체적인 지식과 기술을 지속적으로 향상시켜야 하겠지만, 특히 취업시장을 개발도상국에서 찾고자 하는 도전 정신이 필요하다. 나라마다 다르겠지만 10~20년 전에 우리가 필요했던 기술과 지식을 필요로 하는 곳이 많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구체적인 것은 우리 부모들이 살아왔던 생활사에서 알 수 있다. 우리 사회에서는 경쟁력이 부족한 취업지식이나 기술도 아직까지는 개발도상국에서는 훌륭한 자격기준이 될 수 있기 때문에 굳이 처음부터 선진국만을 고집할 필요가 없다. 경력직이 우대받는 것처럼 준비할 수 있는 곳에서 경력을 만들 필요가 있다. 또한 개발도상국에서의 활동은 우리나라가 선진국으로부터 도움을 받았던 과거의 경험을 보상한다는 보람도 얻을 수 있다.

개발도상국가에서 봉사활동을 하면서 그 국가의 언어를 배우고, 지도자와 친분을 쌓고, 봉사활동 경험을 통한 인성이 평가되어 해당 국가에 진출하는 우리 기업에 그 국가의 전문가로 취업되거나, 현지의 경험을 살려 창업을 하는 한국국제협력단(KOICA)의 해외청년봉사단원들의 훌륭한 사례처럼, 해외에서의 인턴 생활이나 봉사활동과 같은 경험을 통해 특정 국가의 전문가가 될 수 있는 기반을 축적할 필요가 있다.

사회적 쟁점으로 부각된 현상에 대한 해결방안을 논의할 때에는 개인적 책임과 사회적 책임이라는 양면성이 존재한다. 미리 준비하며 경쟁력을 갖춘 사람이 취업기회를 잡지 못한다면 사회적 책임이 될 것이지만, 스스로 길을 찾지 못한 것을 사회구조적인 탓으로 돌리는 것은 그야말로 개인적 책임으로 귀속되어야 마땅하다.

/협성대 교수

고 순 철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