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옷값 껑충… 알뜰 소비자 ‘빈티지’ 열풍
경제 경제일반

옷값 껑충… 알뜰 소비자 ‘빈티지’ 열풍

부담 덜고 환경 보호 ‘일석이조’... 최근 ‘가치지향’ 소비의식 확산
중고 의류·패션 잡화 거래 급증... 기업들도 본격적으로 시장 공략

image
29일 수원특례시 장안구 정자동의 공익 활동 매장인 ‘아름다운가게’에서 손님들이 옷을 고르고 있다. 오민주수습기자

#1. 수원에 거주하는 임소라씨(29·가명)는 아이들 입힐 옷을 구매하기 위해 ‘아름다운가게’를 자주 찾는다. 최근 옷 가격이 급격히 오른 상황에서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데다, 아름다운가게를 통한 구매는 기부금으로 사회취약계층도 돕고 환경까지 지킬 수 있어 ‘일석삼조’이기 때문이다. 그는 “옷 가격이 최근 너무 많이 올라 아름다운가게를 자주 방문한다”고 말했다.

#2. 중고거래 플랫폼 ‘당근마켓’을 애용하는 박혜진씨(29)는 출근 전 현관문 문고리에 판매할 옷이 담긴 쇼핑백을 걸어 둔다. 비대면 중고거래의 한 방식인 ‘문고리 거래’를 이용하기 위해서다. 그는 “장롱 속의 안 입는 옷들은 사이트에 올리고 판매해서 번 돈으로 중고 옷을 산다”며 “제로웨이스트에 관심이 많아지며 주로 옷들은 중고거래 플랫폼에서 구매한다”고 말했다.

최근 금리 인상 등 여파로 식(食)·주(住) 물가 상승 속에서 의(衣) 비용도 예외없이 올라 '중고 옷'이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이 같은 의류 구매가 환경 보호 등 가치지향 소비라는 인식까지 확산되고 있다.

29일 한국인터넷진흥원에 따르면 중고 거래 시장 규모는 지난 2008년 4조원에서 지난해 24조원으로 500% 증가했다. 중고거래 플랫폼 ‘중고나라’에서 여성 의류 등록 비중은 2020년 22%에서 올해 45%로 두 배 이상 커졌다.

또 다른 중고거래 플랫폼 ‘번개장터’에서도 중고 패션잡화와 의류 등이 인기 상품으로 활발히 거래되고 있다. 중고물품을 기부 받아 판매하는 ‘아름다운가게’도 지난해 대비 구매건수가 10.5% 증가했고, 이 중 의류 판매량은 약 4% 늘었다.

이 같은 소비트렌드 변화에 기업들도 하나 둘 중고 거래 패션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네이버는 지난 달 미국 패션 중고 거래 플랫폼 ‘포시마크’를 2조원에 인수한다고 발표했고, 신세계그룹의 온라인 쇼핑몰 ‘SSG닷컴’은 번개장터와 손 잡고 중고 명품 판매를 확대하고 있다. 아울러 중고 패션 상품을 전문 거래하는 ‘콜렉티브’, ‘리클’ 등 온라인 플랫폼도 등장했다.

이은희 인하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최근 고물가 상황이 지속되며 의류 가격까지 많이 올라 중고 의류를 찾는 소비자들이 많아지고 있다”며 “더욱이 이 같은 중고 의류 구매가 환경에 대한 관심 등 가치지향 소비로도 이어져 앞으로도 중고 거래 시장 규모는 더욱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오민주수습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