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경기도의회, 산하기관 인사청문… 전문성·정치이력 ‘도마 위’
정치 도·의정

경기도의회, 산하기관 인사청문… 전문성·정치이력 ‘도마 위’

교통공사 민경선·경상원 조신·일자리재단 채이배 후보 ‘집중 질타’

image
24일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에서 열린 경기교통공사 사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민경선 후보자(왼쪽)가 김종배 건교위원장에게 선서문을 전달하고 있다. 윤원규기자

경기도의회가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3곳에 대한 인사청문회에 나선 가운데 후보자의 ‘전문성’과 ‘정치 이력’ 등이 도마 위에 올랐다.

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와 경제노동위원회는 24일 각각 경기교통공사 사장 후보자인 민경선 전 도의원과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원장 후보자인 조신 전 대통령 직속 국가교육회의 상근위원, 경기도일자리재단 대표 후보자인 채이배 전 국회의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진행했다.

이날 도의회 건교위에서 진행된 경기교통공사 사장 인사청문회에선 민경선 후보자의 전문성에 대한 질문이 집중적으로 나왔다.

유형진 의원(국민의힘·광주4)은 “후보자는 과거 도의원을 지낸 바 있다. 도의원 경력으로 교통공사를 이끌 수 있는 전문성이 있는지 의문이 들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같은당 허원 의원(이천2)은 “공공기관장을 정치적 발판으로 삼으려는 것 아니냐”고 따져 묻기도 했다.

이에 대해 민경선 후보자는 “도민들께서 도의원으로 활동하는 저를 향해 실무형 전문가라고 많이 칭찬했다”며 “전문성을 갖췄다는 생각에 지원도 하게 됐다”고 답했다.

경노위에서 열린 경상원 원장 인사청문회에선 조신 후보자의 정치 이력을 둘러싼 질문이 쏟아졌다.

이병길 의원(국민의힘·남양주7)은 “공공기관장을 맡으려면 중립적 입장에서 업무를 수행해야 한다. 그런데 후보자는 정당 생활을 쭉 해왔다”며 “이로 인해 경상원이 편향적으로 운영되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김태희 의원(더불어민주당·안산2)도 “후보자가 최근까지 지방선거를 준비했다. 신변 정리를 정확히 해야 한다”며 “경상원 직원의 신뢰 등을 생각하면 통상적 관례와 정무적 판단을 고려해 논란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조신 후보자는 “누군가를 위해 일하는 것이 아닌 도민과 소상공인을 위해 일하겠다”며 “협치를 바탕으로 도의 성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인사청문회를 진행하는 도의회 상임위원회는 의원들의 의견을 모아 후보자에 대한 청문결과서를 채택한 후 김동연 경기도지사에게 보낼 예정이다. 최종 임명 여부는 김 지사가 결정한다.

임태환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