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현장의 목소리] 승강기 없어 이용 불편… 문턱 높은 부천 ‘주민센터’
지역사회 현장의 목소리

[현장의 목소리] 승강기 없어 이용 불편… 문턱 높은 부천 ‘주민센터’

26곳 중 ‘절반’ 미설치… 장애인·노약자 큰 불편
市 “예산 확보 등 문제 해결 방안 다각도 검토”

image
부천지역 주민지원센터 중 절반가량이 승강기가 없어 장애인 등이 이용에 불편을 겪고 있어 개선이 시급하다. 사진은 승강기가 없는 중2동 주민지원센터. 김종구기자

부천지역 주민지원센터 중 절반가량에 승강기가 설치되지 않아 장애인 및 노약자들이 이용에 불편을 겪고 있다.

14일 부천시에 따르면 지역 주민지원센터 26곳 중 13곳에는 승강기가 설치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승강기가 설치된 주민지원센터는 심곡1동과 심곡3동, 상동, 약대동, 상3동, 심곡본동, 소사본동, 소사본3동, 범안동, 고강본동, 고강1동, 원종1동, 신흥동 등 13곳이다.

하지만 원미2동과 소사동, 역곡동, 춘의동, 도당동, 중1동, 중2동, 중3동(별관), 상1동, 송내1동, 송내2동, 역곡3동, 원종2동 등 13곳은 승강기가 없어 장애인과 노약자 등이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실제로 승강기가 없는 중1·2동 주민지원센터에는 2층에 주민대화방과 사랑방, 마을자치회, 대회의실 등이 있지만 장애인 등은 이용을 엄두조차 못 내는 형편이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장애인 등이 이용할 수 있도록 승강기 설치 등 시설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중동 주민 A씨(59)는 “중1·2동 주민지원센터 2층에 있는 마을자치회 사무실에서 열리는 회의에 참석하려 자주 찾고 있는데, 승강기가 설치되지 않아 일반인들도 계단으로 올라가기가 불편하다”며 “하물며 장애인은 거의 포기해야 할 정도다. 주민지원센터는 공공시설인만큼 승강기 설치는 마땅하다”고 토로했다.

장애인 관련 단체 관계자는 “장애인이나 노약자 등도 주민지원센터 시설들을 이용할 수 있도록 승강기 등을 설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현재 광역동에서 일반동 전환을 추진하고 있어 기존 주민지원센터 건물을 일반동사무소로 사용할 때 이 같은 문제 해결방안을 여러모로 검토해 보겠다”며 “승강기 설치는 많은 예산이 들어가 우선 예산 확보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부천=김종구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