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현장의 목소리] 의정부 “舊 306보충대 옆 또 군부대 결사반대”
지역사회 현장의 목소리

[현장의 목소리] 의정부 “舊 306보충대 옆 또 군부대 결사반대”

주민 “개발 기대했는데…” 청천벽력... 의정부시, 개발 진행 중 허가 안해
국방부 ‘새 부지 제시 요청’ 대책 호소

의정부시가 공공문화체육단지로 개발을 추진 중인 옛 306보충대 부지 인근에 국방부가 10년만에 병영시설 건축을 추진하려 하자 지역사회가 반발하고 있다. 사진은 철거 중인 옛 306보충대. 김동일기자

의정부시가 공공문화체육단지 개발을 추진 중인 옛 306보충대 부지 인근에 국방부가 10년 만에 병영시설 건립을 추진하려 하자 지역사회가 반발하고 있다.

31일 의정부시 등에 따르면 신곡동 옛 306보충대 29만3천814㎡ 옆 6501부대 부지 6만4천㎡에 국방부가 병영시설 현대화를 위해 시에 건축허가를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방부는 이곳으로 남양주에 있던 군부대(현재 남양주 서울 등 3곳으로 분산)를 옮기고 공동주택을 짓는 것으로 10여년 전 민간업체와 기부대 양여사업 협약을 맺었다.

시는 2011년 해당 부지에 대해 국토부의 그린벨트관리계획변경 승인을 받았다. 민간업체와 국방부 간 이견 등으로 소송이 빚어지면서 사업이 중지됐으나 최근 소송이 끝나면서 민간업체가 병영시설 건축을 위해 허가를 신청했다.

그러나 시는 인접 306보충대 부지에 대규모 아파트단지가 들어서는 등 도시개발사업이 진행 중이고 10년 전과 주변 여건이 많이 달라져 허가해줄 수 없다는 입장을 민간업체와 국방부 등에 전달했다. 그러면서 다른 대체 부지를 찾아 추진해줄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민간업체 측은 병영시설을 짓기 위해 임시로 부대가 옮겨가고 철거한 자리로 당시 허가를 받았으나 시간이 지나면서 취소됐던 것으로 상황이 바뀐 게 아니라는 입장이다. 국방부도 “그동안 추진해 왔던 일이다. 교육부대이고 행정부대다. 무조건 반대하면 군부대가 갈 곳이 없다. 시에 새로운 부지를 찾아 제시해달라고 요청했는데 아직 답이 없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지역사회는 국방부가 지역사정을 고려치 않은 무책임한 처사라며 반발하고 있다.

인근 주민들은 “306보충대가 폐쇄된 지 10년이 다 돼간다. 그동안 일대 개발을 기대하면서 기다려왔는데 다시 군부대가 들어온다니 말이나 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2014년 12월 306보충대가 해체된 뒤 이 일대는 2017년 도시개발사업으로 발전종합계획에 처음 반영됐고 지난해 12월 공공문화체육단지로 변경 승인됐다.

옛 306보충대 입구 도로 건너편은 2천600가구의 대단위 주거단지이고 인근 만가대 사거리 일대는 법무타운이 들어서는 등 도시화가 이뤄지고 있다.

하지만 연간 8만명의 장병 및 가족 등 50만명이 찾으면서 호황을 누렸던 306보충대 입구는 음식점 3~4곳만 있는 등 개발에서 소외된 채 썰렁하다.

의정부=김동일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