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부천 가로주택 정비사업 PM사 피해사례 빈발
지역사회 부천시

부천 가로주택 정비사업 PM사 피해사례 빈발

부천지역 가로주택정비사업 관련 부동산 컨설팅업체(PM사)로부터 피해를 보는 사례가 발생, 주의가 요구된다. 사진은 심곡동의 한 가로주택정비사업 예정지. 김종구기자

부천지역 가로주택정비 관련 부동산 컨설팅업체(PM사)로부터 피해를 보는 사례가 발생, 주의가 요구된다.

PM(Project Management)사는 사업 시작부터 끝날 때까지 시행사 역할을 대행하는 컨설팅업체다.

15일 부천시와 일부 가로주택정비사업조합 등에 따르면 98곳에서 가로주택정비사업이 추진 중이다.

도심 미니 재개발로 불리는 가로주택정비사업은 가로구역에서 종전의 가로를 유지하면서 기반시설 등에 따른 추가 부담 없이 노후하거나 저층 주거지를 소규모로 정비한다.

가로구역은 도시계획도로 또는 6m 이상 도로 등으로 둘러싸인 지역으로, 가로구역을 통과하는 4m(도시계획도로) 초과 도로가 없다.

조합 설립부터 입주까지 5년여 정도 소요돼 규모가 큰 재개발이나 재건축보다 상대적으로 빠른 공사로 주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일부 가로주택정비사업의 경우 PM사로부터 부실 자문으로 조합이 피해를 보는 사례가 빈발하고 있다.

실제 심곡동 A가로주택정비사업조합은 최근 PM사 대표가 건축설계사무소와 짜고 설계용역비용을 부풀려 조합에 청구하고 일부 금액을 되돌려 받은 일이 드러나 경찰에 고소했다.

A가로주택정비사업 조합장은 “적정 설계용역비용이 건축연면적 3.3㎡당 6만~7만원이지만 계약은 3.3㎡당 12만원으로 비용을 청구해 설계용역비 중 1억3천200만원을 설계사무소로부터 돌려받은 사실이 밝혀져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토로했다.

시 관계자는 “가로주택정비사업은 사유재산영역이어서 개입할 수 있는 부분이 많지 않다. 행정지원 측면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부천=김종구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