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대한민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지방자치 현장 이야기 책으로 출간
사람들 사람들

대한민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지방자치 현장 이야기 책으로 출간

28명 3선 단체장들의 12년간 지방자치 현장의 진솔하고 생생한 이야기 책으로 엮어

image

대한민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이하 협희회)가 ‘소통과 혁신의 리더십 3선 시장·군수·구청장에게 듣는다’를 출간했다.

1일 협의회에 따르면 이 책은 곽상욱 전 오산시장, 고윤환 전 문경시장, 김문오 전 대구 달성군수 등 민선 7기 3선 단체장 28명의 12년 지방자치 현장 이야기를 담아 이재은 전 경기대 경제학과 교수와 윤석인 협의회 사무총장이 엮어 냈다.

책에서 3선 단체장들은 ▲출마 계기 ▲역점 사업과 성과 ▲아쉬웠던 일 ▲가장 힘들었던 일 ▲차기 단체장에게 당부하고 싶은 말과 함께 주민과 가장 가까이에서 주민 행복을 위해 고군분투했던 진솔하고 생생한 현장의 이야기들을 전하고 있다.

또 ▲중앙정부와 시·도의 불합리한 규제 ▲공천을 통해 지방자치를 흔드는 중앙정치 ▲국가공모사업 없이는 변변한 숙원사업 하나 할 수 없는 허울뿐인 지방재정 등 지방자치 발전을 가로막는 사례들을 이야기한다.

특히 이 같은 제도적 한계에도 불구하고 12년 재임 동안 이뤄낸 성과와 비결, 주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 주민의 더 나은 삶을 위한 다양하고 창의적인 정책, 사업을 펼쳐가며 마주했던 일화도 생생하게 말하고 있다.

책은 ‘이제 관이 주도하는 행정의 시대는 지나갔습니다. 지금 현장은 주민소통이나 거버넌스 없이는 어떤 일도 추진할 수 없고 한 발짝도 뗄 수 없습니다’라며 28명 모두가 3선에 성공할 수 있었던 원동력으로 ‘주민소통과 협치’ 그리고 끊임없는 ‘변화와 혁신’을 강조한다.

협의회는 “3선 단체장들의 소중한 경험을 담아낸 책으로 민선 8기 행정을 설계하고 진행하는 데 좋은 참고자료가 될 것이며 성공하는 리더십에 대한 자료이기도 하다”며 “정당공천제 폐지, 지방소멸 대응, 지방행정체제개편, 자치단체 기관구성 다양화, 중앙-광역-기초 간 협력 관계, 자치분권 개혁과제(재정분권, 자치조직권, 자치입법권 등) 등 지방자치 주요쟁점에 대한 3선 단체장의 통찰과 심층적인 분석을 볼 수 있다”고 밝혔다.

김영호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