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5선 김진표 의원, 21대 국회 후반기 의장으로 선출
정치 정치일반

5선 김진표 의원, 21대 국회 후반기 의장으로 선출

image
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하반기 국회의장으로 선출된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이 의장석에 올라 의사일정을 진행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제21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으로 5선의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수원무)이 4일 공식 선출됐다.

국회가 공백 35일 만에 여야 합의로 국회의장이 선출됐고, 여야는 국회 정상화를 위해 상임위원장단 선출을 위한 협상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 열린 국회 본회의엔 여야가 모두 참석했고, 표결 결과 총투표수 275표 중 255표를 얻어 김 의원은 국회의장으로 당선됐다. 그는 국회법에 의거 탈당해 무소속이 되고, 21대 국회가 끝나는 2024년 5월까지 의장직을 맡는다.

아울러, 국회는 부의장에 4선의 민주당 김영주 의원, 5선의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을 각각 뽑았다. 김 부의장은 전임자 김상희 전 부의장(부천병)에 이은 헌정사상 두 번째 여성 국회부의장이다. 정 부의장은 전반기 국회 부의장을 지냈으며 오는 12월31일까지 부의장을 맡는다.

김 국회의장은 수락 연설을 통해 “여야가 의장 선출에 합의해 참으로 다행이며 여야 원내대표단에 서둘러 원 구성 합의까지 이뤄주길 당부한다”며 “원 구성은 빨리 끝내야 한다. 국회 개원은 권리가 아니라 의무이고, 국민의 명령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당면한 민생경제 위기에 긴급하게 대응하도록 국회 민생경제 특별위원회를 구성하자”며 “인사청문회 특별위원회도 만들어 남은 공직 후보자에 대한 검증에 들어가자”고 제안했다.

김 의장은 “35년 된 헌법 체계를 시대에 맞게 전면적으로 개정해야 한다”며 “이제까지 많은 개헌 논의가 있었고 사회적 공감대가 크게 형성돼 있다. 사회적 합의를 근거로 21대 국회 안에 개헌이 이뤄질 수 있도록 온힘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민현배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