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경기도 기운 모아 우주로!] ③국내 우주산업의 '빛으로' 거듭…㈜비츠로넥스텍
경제 경기도 기운 모아 우주로!

[경기도 기운 모아 우주로!] ③국내 우주산업의 '빛으로' 거듭…㈜비츠로넥스텍

로켓엔진 핵심부품 개발, 누리호 ‘희망 불꽃’ 주역
발사체 1·2·3단 엔진 사용...연소기·가스발생기 공급

㈜비츠로넥스텍의 엔진 연소기가 들어간 누리호1단 조립체.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우주 강국의 새로운 여정, 비츠로가 함께 하겠습니다.”

순수 국내기술로 설계·개발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의 성공적인 비행. 이는 항공우주연구원 뿐만 아니라 수많은 기업의 노력이 뒷받침 됐기에 가능했다. 그 안에서 힘을 보태며 톡톡한 역할을 한 건 경기도 기업이다.

안산시 성곡동에 위치한 ㈜비츠로넥스텍은 우주항공, 핵 융합·가속기, 플라즈마 관련 사업을 하는 기업이다. 이들은 국내 최초로 액체로켓 엔진의 제작기술을 개발해 ‘뉴 스페이스’ 시대 속 로켓 전문 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다.

㈜비츠로넥스텍은 지난 2002년 발사에 성공한 과학로켓 3호(KSR-Ⅲ) 엔진 개발을 시작으로 다수의 국내 우주 사업에 뛰어들었다. 축적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누리호에 적용되는 75t급 엔진의 선행 기술을 개발하고 30t 및 60t급 연소기 개발에도 참여했다.

누리호 발사체 1·2·3단 엔진을 구성하는 연소기뿐만 아니라 가스발생기, 터빈 배기부 등 누리호의 핵심 서브시스템 개발에도 힘을 보탠 이들은 우주산업의 강자로 발돋움하기 위해 로켓 엔진의 핵심 부품을 지속적으로 개발 및 공급하고 있다.

정부는 지난 21일 누리호 발사 성고오 이후 고도화 사업을 통해 내년 상반기부터 2027년까지 위성을 탑재한 누리호를 4차례 더 발사한다는 계획이다. 이때 ㈜비츠로넥스텍 역시 발사의 신뢰성을 쌓기 위해 엔진을 지속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전용 설비를 구축할 예정이다.

조광현 ㈜비츠로넥스텍 전략기획팀장은 “뉴 스페이스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유연한 생산 시스템과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국제 유인 우주탐사 프로젝트 ‘아르테미스’와 같은 정부 주도 사업에 적극 참여해 국가우주산업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은진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