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프로야구 주간 전망대] KT, 2위 키움·하향세 롯데와 원정 6연전…상승세 시동
스포츠 kt wiz

[프로야구 주간 전망대] KT, 2위 키움·하향세 롯데와 원정 6연전…상승세 시동

최근 분위기 반전 성공에 도약 기대감…선두 SSG, 최하위 NC·한화 상대 ‘호재’

image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프로야구 KT 위즈가 지난주 4경기 연속 무패로 분위기 반전에 성공한 가운데, 이번 주 최근 가장 뜨거운 2위 키움과 하향세를 보이고 있는 8위 롯데를 잇따라 만나 상승세에 시동을 건다.

KT는 시즌초 주전들의 잇따른 부상으로 어려움을 겪다가 최근 4경기서 3승1무를 기록하며 순위도 7위로 한 단계 뛰어오르며 반등을 예고했다. 5위 삼성과의 격차도 1경기에 불과하다.

상승 분위기 속에 전력도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 ‘간판타자’ 강백호가 발가락 부상을 털고 54경기 만에 복귀했고, 외국인 대체 선수들도 이번 주부터 합류한다. 쿠에바스의 대체 외국인 투수 웨스 벤자민은 오는 9일 KBO리그 데뷔전을 치르며, 헨리 라모스의 대체 외국인 타자인 앤서니 알포드도 6일 입국해 조만간 팀에 합류할 전망이다.

또한 조용호와 배정대가 5·6월 타격감을 되찾으며 살아났고, 소형준, 고영표 토종 선발투수들도 최상급 활약을 펼치고 있어 기대를 모은다. 부상 복귀 후 KIA전 두 경기서 9타수 무안타에 그친 강백호가 타격감을 되찾는 것이 급선무다.

하지만 주중 원정 3연전을 치를 키움의 상승세가 무섭다. 키움은 최근 10경기 8승2패를 기록하며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선두 SSG를 3.5경기 차로 맹추격하고 있다. 특히 최근 10경기 타율 0.361, 2홈런, 11타점을 기록한 4번 타자 야시엘 푸이그는 KT 마운드의 경계대상 1호다.

까다로운 상대 키움을 만난 후에는 롯데와 부산 원정 3연전을 갖는다. 5월 초까지 2위를 달리던 롯데는 한 달 만에 8위로 추락하는 등 기세가 꺾였다.

롯데는 지난주 LG와의 3연전에서는 1승1무1패, NC전에서는 1승1패(5일 경기는 우천 취소)로 루징 시리즈는 면했지만, 여전히 선발·계투 등 마운드가 불안하다.

한편, 최근 10경기서 5승5패로 상승세가 주춤한 SSG 랜더스는 이번 주 최하위 NC와 원정 3연전을 치른 후, 역시 9위 한화를 홈으로 불러들여 분위기 재반등을 노린다.

김영웅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