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이재호 인천 연수구청장 당선자, ‘연수미래캠프’ 해단식
6·1 지방선거

이재호 인천 연수구청장 당선자, ‘연수미래캠프’ 해단식

image
국민의힘 이재호 인천 연수구청창 당선자가 지난 4일 오전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연수미래캠프’ 해단식에 참석해 관계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수미래캠프 제공

국민의힘 이재호 인천 연수구청장 당선자는 “앞으로 ‘다시 뛰는 연수, 새로운 도약의 연수’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당선자는 지난 4일 선거사무실에서 열린 ‘연수미래캠프’의 해단식에서 이 같이 밝혔다. 이날 해단식에는 선거대책위원회 관계자들과 정해권·이강구·김용희 인천시의원 당선인, 한성민·이영은 구의원 당선인, 지지자 등이 참석했다.

이 당선자는 이 자리에서 “연수구의 변화를 염원하는 많은 주민이 응원해주셨고, 결국 좋은 결과로 보답드릴 수 있어서 기쁘다”고 했다. 그는 또 김춘수의 시, 꽃의 한 구절인 ‘그에게로 가서 나도 그의 꽃이 되고 싶다’라는 구절을 인용해 “주민이 부르면 언제라도 달려가서 문제 해결에 나서겠다”는 강한 의지를 내비치기도 했다.

이 당선자는 “다시 한번 일할 기회를 주신 구민들에게 감사를 드린다”며 “연수구가 다시 뛰고, 새롭게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김민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