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백업에 ‘타율 0.097’…KT 캡틴 박경수의 ‘굴욕’
스포츠 kt wiz

백업에 ‘타율 0.097’…KT 캡틴 박경수의 ‘굴욕’

급격한 타력 저하에 길어지는 슬럼프…팬들 “무모한 1군 기용보다 재충전 기회 줘야”

KT 위즈 캡틴 박경수.경기일보 DB

프로 야구 KT 위즈의 ‘캡틴’ 박경수(38)가 최악의 성적으로 굴욕의 시즌을 보내고 있다.

박경수는 1일까지 44경기에 나서 72타수 7안타, 타율 0.097로 1할에도 못 미치는 긴 슬럼프에 빠져있다. 지난해 한국시리즈서 눈부신 수비와 부상 투혼으로 최우수선수(MVP)에 올랐던 그는 올해 주전 2루수 자리를 후배 오윤석(30)에게 내주고 백업 신세가 됐다.

주로 대수비와 대타로 출전하면서 가끔씩 선발 기회를 잡고 있으나, 수비는 그런대로 이름값을 해주고 있는 반면 타석에서는 예전의 모습을 전혀 찾아볼 수 없는 상황이다.

KT로 이적한 2015년부터 2020년까지 6시즌 연속 두 자릿수 홈런과 2할대 중후반의 타율을 기록하며 KBO리그 2루수 역대 최다인 157개의 홈런을 때려냈던 박경수다. 하지만 지난 시즌 타율 0.192, 9홈런, 33타점으로 급격한 타력 저하 현상을 보인 뒤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특히 올 시즌 5월 20일 삼성전서 밀어내기 볼넷으로 시즌 3번째 타점을 올린 후, 개인 통산 599타점에 머물러 있을 정도로 클러치 능력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지난 시즌을 끝으로 은퇴한 유한준으로부터 주장 완장을 돌려받았지만 좀처럼 회생 기미를 보이지 않는 무뎌진 방망이에 ‘캡틴’의 자존심이 무너졌다. 좀처럼 배팅 타이밍을 맞추지 못하면서 허무하게 방망이를 돌리거나 루킹 삼진을 당하기 일쑤다. 떨어진 콘택트 능력과 파워가 문제점으로 지적된다.

KT 팬들은 그동안 누구보다 성실하고 공·수에 걸쳐 좋은 활약을 펼쳐온 그였기에 긴 부진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는 그에게 비난보다는 연민의 정을 느끼며 안타까워하고 있다.

타점 1위인 SSG의 한유섬(타율 0.324, 45타점), 홈런 5위 LG 오지환(10홈런, 29타점), 홈런 9위 두산 김재환(8홈런, 25타점), 타율 0.320의 롯데 전준우, KIA 김선빈(타율 0.303) 등 제 역할을 다해주고 있는 타 구단 주장들에 비해 현저히 떨어지는 박경수에게 재충전의 기회를 줘야 한다는 여론이 높다.

자신과 팀 성적의 부진 속 중압감에 눌려 있는 박경수를 막연한 기대감으로 1군에 계속 기용하기보다는 지난 4월 삼성이 슬럼프에 빠졌던 캡틴 김헌곤을 2군으로 내려보내 약 보름간 충전을 통해 5월 회복세에 오르게 한 것을 타산지석으로 삼아야 한다는 것이다.

이강철 감독은 이제 위기에 빠진 ‘캡틴’을 구하고 팀도 살리는 처방을 내려야 할 때다. 캡틴의 부진은 본인뿐 아니라 팀 전체에도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것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황선학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