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부천시장 후보, ‘광역동 폐지’ 공약…공직사회 ‘술렁’
6·1 지방선거

부천시장 후보, ‘광역동 폐지’ 공약…공직사회 ‘술렁’

-‘행정 신뢰’·‘주민 혼선’·‘행안부 협의’ 등 난관 많아…선거용 공약(空約) 될 수도

부천시청 전경

부천시가 전국 최초로 구청을 폐지하고 광역동 체제로 전환해 운영하는 가운데,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여·야 시장후보 모두 ‘광역동 폐지’를 공약, 공직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30일 부천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2016년 전국 최초로 3개 구청을 폐지한 데 이어 지난 2019년 7월1일부터 36개동을 10개 광역동으로 통합해 운영 중이다.

당시 장덕천 시장은 동별로 중복된 기능을 줄이고 남는 인력을 보건과 복지 등에 투입해 현장행정 수요에 대응한다는 취지였다.

하지만 광역동체제 전환을 선택한 장덕천 시장이 더불어민주당 당내경선에서 떨어짐에 따라 여야 후보인 국민의힘 서영석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조용익 후보 모두 대표 공약으로 ‘광역동 폐지’를 내세워 누가 당선되든 공약을 이행한다면 광역동 폐지는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 때문에 공직사회에선 이미 많은 예산을 투입해 자리를 잡은 광역동체제를 다시 원점으로 되돌린다면 행정 신뢰도나 업무 대혼란 등이 우려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또한 광역동 폐지는 단순히 지자체가 결정할 문제가 아니라 중앙정부와 협의해야 하는 등 거쳐야 하는 난관이 많아 단순 선거용 공약(空約)이 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시 관계자는 “광역동 체제로 전환하면서 정확히 계산할 수는 없지만 많은 예산이 투입됐고 행정 신뢰도나 주민 혼선, 행안부 협의 등 어려움이 있어 원점으로 되돌리기가 쉽지만은 않다”며 “하지만 새로 당선된 시장이 강력한 의지로 추진한다면 어떤 결과가 나올지 몰라 공직사회는 난감해하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부천=김종구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