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6·1지선 격전지 맞수_인천 옹진군수] 국힘 문경복 ‘첫 도전’…민주 장정민 재선 도전
6·1 지방선거

[6·1지선 격전지 맞수_인천 옹진군수] 국힘 문경복 ‘첫 도전’…민주 장정민 재선 도전

6·1 지방선거의 인천 옹진군수 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문경복 후보(왼쪽)와 더불어민주당 장정민 후보가 자신의 주요 공약을 밝히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문경복·장정민 후보 선거사무소 제공

6·1 지방선거에서 인천 옹진군수 선거는 현역 군수인 장정민 후보(52)의 재선 도전에 맞서 인천시 공무원 출신의 문경복 후보(66)가 첫 도전에 나서며 치열하게 맞붙고 있다.

30일 지역 정가에 따르면 백령도·연평도 등 최북단 서해5도를 낀 옹진군은 북한과 매우 가까운 접경지다보니 북한과의 안보상황에 민감한 데다, 100여개 섬으로만 이뤄진 지리적 특성상 고령층 비율이 높아 보수 성향이 강하다.

공식 선거운동 기간에 모든 섬을 방문하는 게 불가능해 정치 신인보다는 꾸준히 지역에서 활동해온 인사의 인지도가 높을 수 밖에 없으며, 이 때문에 정치 성향보다는 평소 섬 주민과 끈끈한 유대관계를 다져온 현직 군수가 훨씬 유리하다는 분석이다.

이 때문에 민선 1∼3기는 당시 새천년민주당 조건호 군수가, 4∼6기는 당시 새누리당 조윤길 군수가 각각 3차례씩 번갈아가며 승리했다. 한 번 당선하면 연달아 3선까지 성공하는 것이다.

특히 옹진군수 선거는 16년만에 이뤄진 백령도와 영흥도의 섬 대결도 관심 포인트다. 문 후보는 영흥도 출신이며, 장 후보는 백령도 출신이다. 이번 선거의 옹진군 선거인 수 2만614명 중 영흥면은 6천673명으로 가장 많고, 백령면이 5천14명으로 2번째다.

문 후보는 인천시 건설교통국장 출신으로 지난 2018년 지방선거에 출마했지만 당내 경선에서 패했다. 이후 4년 동안 지역 텃밭을 갈고 닦은 뒤 이번에는 본선에 진출했다. 그는 ‘여객선 완전 공영제’를 통한 전 ‘국민 동일 요금제’를 추진하고 옹진군에 묶인 수도권 규제를 없애 관광산업 등을 활성화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기업을 유치해 질 좋은 일자리를 만들고 단발성 재정 지원이 아닌 교육청이나 지역 대학과 협력해 미래교육 비전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는 “지난 4년간 (장 후보의) 민선 7기는 주민을 철저히 무시했고 말 뿐인 약속에 주민들은 지쳤다”며 “이번에 군수를 교체하지 않으면 또 반복될 것”이라고 했다.

장 후보는 3선 군의원 출신으로 2018년 지방선거에서 한미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진 한반도 평화 분위기에 힘입어 3.48%(467표)의 근소한 차이로 승리했다. 그는 연평·덕적·자월도에서 각각 오전에 출항하는 여객선을 확보해 이들 섬 주민의 ‘1일 생활권’을 보장하고, 날씨가 좋지 않아 여객선이 결항하면 주민 숙박비를 지원하겠다고 공약했다. 또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까지 운행하는 도시철도를 구축하기 위해 중앙정부·인천시와 협의하고, 연안여객선 준공영제 확대와 서해5도 야간운항 제한 개선 등 주민들의 섬 접근성도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장 후보는 “연속적인 기조를 유지해 중단 없이 정책을 추진해야 옹진군이 더 큰 도약을 할 수 있다”며 “다시 한번 믿고 지지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지용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